닫기

데이터

배너

국내 연간 친환경차 판매 55만 대 첫 돌파…전년비 24%↑

URL복사
[대박경품](무료) MS, 지멘스, 미쓰비지전기오토메이션 등 전문가 20여명과 함께 2024년도 스마트제조를 대전망해 봅니다. 온라인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2.20~22)

 

하이브리드차 중 국산차 72%…전기차 판매선 수입차 비중↑

 

지난 한 해 국내 시장에서의 친환경차 판매가 처음으로 55만 대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와 국토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산차와 수입차를 합한 친환경차(하이브리드차·전기차·수소연료전지차) 판매량은 55만 8112대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과 비교해 24.3% 증가한 것으로, 연간 친환경차 판매량이 50만대를 넘기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친환경차 판매량은 2021년 34만 8850대, 2022년 44만 8934대 등 최근 3년간 매년 10만 대 이상 증가하는 추세다. 지난 3년간 하이브리드차 판매를 보면 국산차가 수입차를 크게 앞섰다. 전체 하이브리드차 판매에서 국산차 점유율은 2021년 61.2%에서 2022년 67.1%, 2023년 71.7%로 해마다 늘었다. 매년 업그레이드되는 모델과 국내 완성차업체들 친환경차 전환 흐름과 맞물린 결과로 풀이된다.

 

게다가 친환경차 구매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확산한 데다, 1회 충전 시 주행거리의 제약, 충전 인프라 부족, 비싼 가격 등으로 순수 전기차 구매를 다소 꺼리는 경향도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지난해 국산·수입차를 합한 전기차 판매량은 전년보다 2000대가량 적은 16만 2507대였다.

 

전기차와 관련해서는 수입차의 약진이 눈에 띈다. 전기차 판매에서 수입차 점유율은 2021년 25.8%에서 지난해 29.2%로 올랐다. 반면 국산차 점유율은 2021년 74.2%에서 지난해 70.8%로 소폭 감소했다. 아울러 작년 국내에서 판매된 수소연료전지차는 모두 국산차로, 4707대 팔렸다. 이는 2022년(8524대)과 지난해(1만 328대)의 반토막 수준이다.

 

한편, 지난해 국내에서 팔린 전체 자동차는 174만 9729대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대비 3.9% 증가한 것으로, 2021년(173만 4581대) 이후 2년 만에 국내 수요가 반등한 모양새다. 연간 최다 판매량은 2020년 190만 5972대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