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전기차 이용자 79% “전기차 충전 불편함 느껴본 적 있다”

URL복사

 

찾아오는 전기차 충전 서비스 '충전온다'를 운영하는 아론이 12월 자체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79%의 전기차 이용자가 전기차 충전에 불편함을 느껴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전 시 불편함을 느끼는 정도를 묻는 질문에 설문에 응답한 전기차주들은 거의 매번 불편하다 3%, 자주 불편하다 7%, 가끔 불편하다 69%라고 응답했으며, 전혀 불편함을 느끼지 않는다는 응답은 21%에 불과했다.

 

충전 불편함의 개선 정도를 구입 직후와 현재로 비교해 보는 문항에서는 67%의 전기차주가 비슷하다고 답했고, 오히려 악화되었다고 답한 응답자도 6%로 나타났다. 충전 환경이 개선되었다고 느끼는 전기차주는 27%에 불과했다.

 

응답자들이 충전 불편함의 이유로 가장 많이 답한 것은 ‘충전기 고장(82명)’이었다. ‘충전기 부족(75명)’과 다른 전기차의 장시간 주차(72명)’가 뒤를 이었다. ‘충전구역 내 불법주차(63명)’도 충전과 관련한 불편함의 이유로 꼽았다. 다만 전기차 충전에 불편함을 느끼는 전기차주 비율이 높은 것에 비해 전기차 재구매 의사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67%가 전기차를 반드시 재구매하겠다고 답했으며, 30%가 재구매의사가 높다고 응답해 전체 응답자의 97%가 전기차 재구매에 대해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재구매 의사가 없다고 밝힌 응답자는 1%에 불과했다.

 

충전온다의 남재현 대표는 “정부가 전기차 장려와 더불어 충전 인프라 개선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지만 설치형 충전기가 대부분으로, 이는 실사용자들이 불편해 하는 지점들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에는 역부족”이라며 “환경부가 내년도 이동형 전기차 충전 인프라 보조금 예산에 ‘이동형 전기차 충전기’ 부문을 신설하고 300억원이 편성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이제 이동식 충전기로 전기차 충전의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