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현대모비스, 올해 국내외서 안전부품 분야 10개 기술 수상

URL복사
[무료 웨비나] 미래의 자동차 조명을 재조명하다: Analog Devices의 혁신적인 솔루션 (5/29)

 

현대모비스는 올해 안전·편의 부품 부문에서 총 10개의 신기술이 외부에서 상을 받거나 혁신 기술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먼저 현대모비스는 미국 자동차 전문지 오토모티브뉴스가 선정하는 '페이스어워드'를 처음으로 수상했다. 페이스어워드는 부품 업계 신기술에 부여되는 최고 권위의 상으로 알려졌다.

 

우수 기술에 선정된 독립형 후륜 조향 시스템은 좌우 뒷바퀴가 각각 다른 방향으로 최대 10도 가까이 움직일 수 있게 하는 기술로, 선회반경을 줄여 안정성과 승차감을 높였다.

 

파노라마 선루프 에어백과 인휠 시스템 등 2개 제품도 올해 페이스어워드 최종 후보에 올라 내년 초 입상을 기대하고 있다.

 

먼저 파노라마 선루프 에어백은 충돌 시 스포츠유틸리티(SUV) 탑승자들의 이탈을 줄이는 기술로, 국가기술표준원과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인증한 NET 신기술에 선정됐다.

 

인휠은 바퀴 안에 소형모터를 넣어 네 바퀴가 각각 독자적인 구동력을 갖추게 하는 현대모비스의 대표 기술이다. 현대모비스는 인휠 시스템을 적용해 '크랩주행'으로 불리는 평행이동 기술을 선보이기도 했다.

 

멀티챔버 에어서스펜션 시스템은 한국공학한림원 우수 산업기술에 선정됐다. 에어서스펜션은 금속 스프링을 이용한 노면 충격 흡수 장치 대신 고압의 공기를 이용한 에어 스프링을 적용한 기술이다. 탑승 인원이나 적재 중량에 구애받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다.

 

특히 현대모비스는 에어서스펜션에 공기 저장 공간을 여러 단계로 세분화한 '멀티챔버' 기술을 개발했는데 이는 운전자의 기호나 주행 조건에 맞는 승차감을 구현한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 밖에도 도로 사정에 따라 차고를 스스로 제어하는 스마트 에어서스펜션과 설계 개선을 이뤄낸 전동식 조향장치가 IR52 장영실상을 받았다.

 

현대모비스는 "안전 분야에서의 수상은 강화된 엔지니어링 기술력을 보여준다"며 "핵심 부품에서 확보한 독자적인 노하우와 경쟁력을 대형 플랫폼 형태로 발전시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통합된 '모빌리티 플랫폼 프로바이더'로의 전환을 가속하겠다"고 밝혔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