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시스코, 보안 영역에서 실무자 지원하는 AI 어시스턴트 발표

URL복사
[대박경품](무료) MS, 지멘스, 미쓰비지전기오토메이션 등 전문가 20여명과 함께 2024년도 스마트제조를 대전망해 봅니다. 온라인 컨퍼런스에 초대합니다 (2.20~22)

 

대규모 텔레메트리 기반으로 기업에 사이버 보안 솔루션 제공

 

시스코가 호주 멜버른에서 5일부터 8일까지 자사의 연례 네트워크 및 보안 행사인 ‘시스코 라이브 2023 멜버른’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서 시스코는 정보 기반 의사 결정 및 복잡한 업무의 자동화를 지원하고 툴 활용성을 높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시스코 보안 AI 어시스턴트’를 공개했다. 시스코는 이번 솔루션을 선보이며 AI 기반의 통합 크로스 도메인 보안 플랫폼 ‘시스코 시큐리티 클라우드’에 AI를 확장 적용해 진척을 이뤄냈다. 

 

지투 파텔(Jeetu Patel) 시스코 보안 및 협업 부문 부회장 겸 총괄 매니저는 "AI 선도 기업이 되려면 데이터를 우선순위에 두는 기업이 돼야 한다. 시스코는 대규모 텔레메트리로 기업이 머신 스케일에서 자신 있게 운영할 수 있는 차별화한 사이버 보안 솔루션을 제공해 인간이 혼자서 할 수 있는 일을 보강해준다"며 "시스코는 이번 신기술을 비롯해 시스코 시큐리티 클라우드 전반에 걸쳐 적용된 AI를 통해 보안 공격을 방어하고자 하는 고객에게 이점을 제공하는 기념비적인 성과를 발표했다”고 전했다.

 

사이버 위협이 지속적으로 진화함에 따라 조직의 방어 체계도 변화가 불가피해졌다. 시스코 탈로스 2023 리뷰 보고서에 따르면, 랜섬웨어 공격은 꾸준히 지속되며, 올해 시스코 탈로스 사고 대응의 20%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탈로스는 네트워크 디바이스에 대한 정교한 공격, 그중에서도 특히 국가 후원 해커의 공격이 증가한 것을 관찰했다. 악의적인 공격들이 고도화되며 머신 스케일 차원에서 시스템적 방어의 필요성이 증가했다. 

 

네트워크와 보안 분야에서 가시성을 제공하는 시스코 솔루션은 머신 기반 대규모 텔레메트리를 사용한다. 이번에 출시된 시스코 보안 AI 어시스턴트는 웹, 이메일, 엔드포인트, 네트워크, 애플리케이션에서 매일 5500억 건 이상의 보안 이벤트를 분석하는 세계적인 규모의 보안 특화 데이터로 학습된다.

 

이를 기반으로 이벤트의 분류, 영향, 범위, 근본 원인 분석, 정책 설계 등 보안 사고의 다양한 측면을 파악해 고객들이 사이버 보안으로 시스템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해당 기능은 시스코의 책임감 있는 AI 체계가 적용돼 보안, 개인정보, 인권을 침해하지 않도록 안전하게 구축됐다.

 

시스코는 빠르게 일어나는 혁신에 발맞춰 이번 시스코 라이브 행사에서 다음과 같은 기술을 선보였다. 시스코 보안 AI 어시스턴트는 먼저 시스코 클라우드 기반의 방화벽 관리 센터와 시스코 디펜스 오케스트레이터에 적용돼 복잡한 정책과 방화벽 규칙을 설정하고 유지 관리의 어려움 해결에 사용될 예정이다. 관리자는 이제 자연어를 사용해 정책을 찾고 규칙을 시스템으로부터 추천받아 규칙 중복, 정책 구성 오류, 복잡한 워크플로우를 제거해 가시성을 높이고 문제 해결 및 구성 작업을 신속하게 할 수 있다. 
 

현재 대부분의 데이터 센터 트래픽은 암호화해 있으며, 암호화된 트래픽을 검사할 수 없다는 점이 보안의 주요 문제다. 검사를 위해 트래픽을 복호화하는 것은 많은 자원이 요구되며 운영, 개인 정보 보호, 규정 준수에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다.

 

이제 7.4.1 운영 체제(OS)가 모든 시스코 보안 방화벽에서 사용이 가능하며, 고객은 암호화된 가시성 엔진을 통해 AI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해당 솔루션은 샌드박스화된 악성 코드 등을 포함한 수십억 건의 샘플을 활용해 암호화한 트래픽의 악성 코드 전송 여부를 판단할 수 있다. 복호화 없이도 트래픽이 발생하는 운영 체제와 트래픽을 생성하는 클라이언트 응용 프로그램을 식별해 알려줄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