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데이터

배너

현대차, 11월 글로벌 판매고 36만5576대 기록...전년比 5.0%↑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국내 7만2058대, 국외 29만3518대 판매 수 올려

“BEV·HEV 인식 제고 밎 제품군 지속 강화해 친환경차 판매 확대할 것”

 

현대자동차는 지난 11월 글로벌 총 판매 36만5576대를 달성했다고 알렸다. 이는 전년 대비 5.0% 증가한 수치다.

 

이는 국내 시장 총 7만2058대, 국외 시장 29만3518대를 기록한 성과인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8.3%, 2.1%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판매고를 올린 모델은 포터·싼타페·그랜저·캐스퍼·GV80 순이다.

 

차종별로, 세단은 총 1만9321대가 팔렸는데, 그랜저 7980대, 아반떼 5828대, 쏘나타 4895대 순으로 판매량이 높았다. 이어 RV는 싼타페 8780대, 캐스퍼 5701대, 코나 3209대, 투싼 3205대, 팰리세이드 3157대가 줄지어 판매돼 총 2만6783대가 팔렸다.

 

현대차 럭셔리 브랜드 제네시스는 총 1만889대가 판매됐다. 이 중 GV80(3874대), G80(3023대), GV70(2910대)가 판매량 상위권을 차지했다.

 

아울러 포터가 9255대, 스타리아는 3342대가 판매됐고, 중대형 버스 및 트럭은 총 2468대가 새로운 주인을 만났다.

 

현대차 관계자는 “생산 및 판매 최적화를 통해 판매 최대 성과를 도모하고, 고부가가치 차종 중심의 믹스 개선 등으로 불확실한 경영 환경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 글로벌 인지도 제고, 하이브리드 제품군 지속 강화 등을 통해 친환경차 판매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최재규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