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KG모빌리티, 中 BYD 손잡고 전기차 배터리 팩 생산

URL복사

 

KG모빌리티가 중국 최대 전기차업체인 비야디(BYD)의 기술을 바탕으로 국내에 배터리 팩 생산공장을 짓는다.

 

KG모빌리티는 지난 1일 중국 선전 BYD그룹 본사에서 곽재선 KG모빌리티 회장, 왕촨푸 BYD그룹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배터리 팩 공장 건설 및 하이브리드 시스템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하고,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2021년 KG모빌리티의 전신 쌍용차는 BYD와 전기차 배터리 개발 및 팩 자체 생산을 위한 기술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업무협약 체결 이후 배터리 팩 생산 방안을 구체화해온 양사는 이번에 KG모빌리티의 창원 엔진공장 부지에 배터리 팩 공장을 짓기로 결정했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배터리팩은 중형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토레스 EVX와 내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하는 전기 픽업트럭 'O100'에 탑재될 예정이다. 배터리 셀·팩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가진 BYD와의 협력체계를 기반으로 차세대 전기차 개발을 위한 원동력을 확보하게 됐다고 KG모빌리티는 설명했다.

 

BYD도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 전기차 시장에 진출할 발판을 마련했다. 이미 차세대 하이브리드 시스템 공동개발에 착수한 KG모빌리티와 BYD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하이브리드 협력을 강화한다. 2025년께 토레스 기반의 하이브리드 모델을 시작으로 라인업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정용원 KG모빌리티 대표이사는 "BYD와의 차세대 하이브리드 공동개발 협력을 바탕으로 한 친환경차 라인업 강화를 통해 KG모빌리티는 한층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수 있게 됐다"며 "특히 이번 협력으로 하이브리드 핵심부품의 안정적인 수급과 첨단 전기·전자 통합 기술이 적용된 신차 개발을 통해 미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