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데이터

배너

전기차 이용자 90% “충전 요금 상승 부담 느껴”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소프트베리, 전기차 이용자 대상 충전 요금 설문조사 진행

이용자 90.8% 충전 요금 상승 부담…”요금 인상은 전기차 경제성 저하”

 

전기차 이용자 중 다수가 전기차 충전 요금 상승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차 충전 라이프스타일 스타트업 소프트베리는 자사의 전기차 충전 정보 앱 ‘EV Infra’ 사용자 500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 23일부터 30일까지 전기차 충전 요금에 대한 설문조사 진행했다고 밝혔다.

 

결과에 따르면 전기차 이용자 대부분이 전기차 충전 요금 상승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전 요금 상승에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부담된다(90.8%), ▲부담되지 않는다(9.2%)고 답했다.

 

상승에 부담을 느끼는 이유(중복응답)로는 ▲소비자 물가 상승에 따른 부담(67.3%), ▲현재의 충전 요금이 적절하다고 생각(28.5%)을 꼽았다. 전기차 이용자는 충전 요금 인상이 내연기관차에 비해 충전비가 저렴한 전기차의 경제성 저하로 이어진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전기차 이용자들이 생각하는 충전 요금의 적정 금액은 ▲100원 초과~200원 미만(48.6%), ▲200원 초과~300원 미만(34.8%)으로 답했다. 2023년 7월 기준 EV Infra에 로밍된 22개 전기차 충전 사업자의 1kwh당 평균 충전 요금은 완속 292.4원, 급속 361원이다.

 

충전비 절약을 위해서는 신용카드 혜택을 가장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차 이용자들이 충전비 절약을 위해 실천하는 방법(중복응답)은 ▲신용카드 혜택(79.4%)과 ▲프로모션&이벤트 참여하기(56.4%), ▲회생제동, 짐 줄이기, 에어컨 안틀기 등을 통한 실생활 속 전비 절약(41.6%), ▲개인 소유 완속 충전기 설치(11.2%)순이었다.

 

충전비 절약을 위해 이용하는 신용카드(중복응답)로는 ▲삼성카드(52.5%), ▲신한카드(43.7%), ▲환경부 그린카드(32.3%), ▲현대카드(7.0%) 로 나타났다.

 

박용희 소프트베리 대표는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전기차 이용자들의 충전 요금에 대한 생각을 살펴볼 수 있었다”며, “소프트베리는 전기차 충전 라이프에 도움되는 알찬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