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상반기 국내 특허출원 10만7천건…작년 동기 대비 4.1% 증가

URL복사

 

특허청 "첨단 반도체·디지털통신 등 수출 주력산업 중심 늘어"


올해 상반기 국내외 특허출원이 모두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특허청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접수된 국내 특허출원은 총 10만7천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 늘어났다.


반도체(4,406건·16.2%), 디지털 통신 정보전송(3,651건·18.9%), 전기기계·에너지 이차전지 제조(5,581건·6.1%) 등 수출 주력산업을 중심으로 증가했다.


전자상거래 중개 거래(4,689건·-6.1%), 운송 전기차제어조정(2,889건·-7.8%), 유기 정밀화학 화장품 제제(1,865건·-7.0) 등 분야는 감소했다.


우리나라 기업이 미국·중국 등 해외 주요국에 출원한 특허 건수는 2만9,27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5% 증가했다.

 


미국이 1만4,800건으로 절반(50.6%) 이상을 차지했고, 그 뒤로 중국 8,827건(30.2%), 유럽 2,118건(7.2%) 순이었다.


인도(1,042건·1,795%), 대만(1,562건·31.5%), 베트남(128건·24.3%) 등 해외 특허출원도 지속해 증가하고 있다.


김기범 산업재산정보국장은 "세계 경기 불확실성이 커짐에도 첨단 반도체 등 수출 주력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우리 기업의 출원이 증가하고 있다"며 "우리나라 수출대상국과 비슷하게 특허출원 대상국도 기존 미국·중국 중심에서 인도·베트남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