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산업동향

배너

올해 AR·VR 헤드셋 출하량 20% 가까이 감소 전망

URL복사
[#강추 웨비나] 차세대 배터리 관리 시스템 "ADI의 6세대 BMS 솔루션으로 산업 및 자동차 분야에 새로운 기준 제시" (7/17)

 

트렌드포스 조사…"애플 '리얼리티' 출하량 10만대 못 미칠 듯"

 

전 세계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기기 출하량이 올해 20% 가까이 줄어든다는 시장 전망이 23일 나왔다.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증강현실·가상현실 헤드셋 출하량은 745만 대로 전년 대비 18.2%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 가운데 대부분을 차지하는 가상현실 기기 출하량은 지난해 833만 대에서 667만 대로 약 20% 줄어들 것으로 봤다.


트렌드포스는 새로 출시된 고가 헤드셋 판매량이 제조업체들의 기대와 달리 저조했다고 분석했다. 프리미엄 기기는 고급 하드웨어·소프트웨어로 향상된 기능을 제공하지만, 소비자들은 높은 비용을 부담하길 꺼린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시장 점유율 1위 메타의 '퀘스트 3' 출시가 내년으로 미뤄지는 등 가격 대비 성능의 비율(가성비)이 좋은 신제품이 부족하다는 점도 원인으로 지적됐다.


반면 증강현실 헤드셋 출하량은 78만 대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으로 전망됐다.


트렌드포스는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원격 통신 설루션 수요가 늘면서 2020년∼2021년에 출하량이 급증했지만, 올해 성장세는 둔화할 것으로 봤다.


회사는 애플이 다음 달 내놓을 것으로 보이는 '리얼리티' 시리즈가 수요를 자극할 수는 있지만, 출하량이 10만 대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총생산량이 30만 대 이하로 제한될 가능성도 있다고 강조했다.


트렌드포스는 2023∼2025년 증강현실·가상현실 헤드셋 시장의 성장 궤도가 일정 부분 한계에 부딪힐 것으로 바라봤다.


제이슨 차이 트렌드포스 애널리스트는 "합리적인 가격대의 가상현실 기기가 소비자 관심을 끌 수는 있겠지만, 낮은 수익성이 예상되는 탓에 투자가 줄어들 수 있다"면서 "증강현실 기기 중심으로 시장이 바뀔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2025년에 들어서야 증강현실·가상현실 헤드셋 출하량이 연간 40% 가까운 성장 흐름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