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산업동향

배너

오픈시그널 ”한국, 5G 커버리지 평가서 5위”

URL복사
[#강추 웨비나] 차세대 배터리 관리 시스템 "ADI의 6세대 BMS 솔루션으로 산업 및 자동차 분야에 새로운 기준 제시" (7/17)

 

"도시화 비율·1인당 국민소득 높을수록 점수도 높아"


인구 밀집 지역의 5G 서비스 범위를 측정한 조사에서 한국이 상위권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영국 시장조사기관 오픈시그널에 따르면 한국은 5G 커버리지 경험 점수에서 10점 만점에 6.7점을 기록하면서 43개국 가운데 5위를 차지했다.


싱가포르가 10점 만점에 8.2점으로 1위, 미국이 10점 만점에 8점으로 2위였다.


홍콩과 대만이 10점 만점에 7.1점으로 공동 3위였고, 네덜란드가 한국과 같은 6.7점으로 공동 5위에 자리했다.


SK텔레콤이 10점 만점에 5.8점으로 국내 이동통신 3사 가운데 점수가 가장 높았다. KT는 10점 만점에 5.4점, LG유플러스는 4.8점이었다.


도시화 비율이 높을수록 5G 커버리지 경험 점수도 높게 나타났다.


특히 도시화 비율이 65% 미만인 폴란드와 태국,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슬로바키아 등은 3점 미만을 기록했다.


또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높을수록 5G 커버리지 경험 점수가 높아지는 경향도 보였다. 오픈시그널은 그 이유로 5G 주파수 경매에 참여하고, 네트워크 인프라를 구축하는 데 소요되는 비용이 많다는 점을 들었다.


LTE 커버리지 경험 점수에서 한국은 10점 만점에 9.9점을 기록했다.


SK텔레콤이 10점 만점에 9.3점, KT가 8.9점, LG유플러스는 8.4점을 각각 받았다.


루퍼트 바프티 오픈시그널 애널리스트는 "LTE는 전 세계 대부분 시장에서 성숙한 기술로 평가받는다"면서 "미국, 캐나다, 호주와 같이 국토 면적이 넓은 시장에서도 커버리지 경험 점수가 거의 만점에 가까웠다"고 말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