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셀바스AI, 위지윅·메라커와 AI 기반 디지털 트윈 사업 협력

URL복사

 

인공지능 전문기업 셀바스AI가 위지윅스튜디오(이하 위지윅), 메라커와 'AI 기반 디지털 트윈 공동개발 및 사업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윤승현 셀바스AI 부사장, 박관우 위지윅 공동대표, 김선권 메라커 대표이사가 참석해 회사의 핵심기술 및 인력을 활용한 공동개발 및 사업화를 추진하기로 했다. 상호협력 분야는 ▲AI 기반 디지털 트윈 공동개발 및 사업협력 ▲파트너쉽 및 신규 사업화 ▲수익모델 발굴 등이다.

 

셀바스AI는 AI 기반 음성합성(TTS), 음성인식(STT) 등 음성지능 솔루션 및 인공지능 융복합 기술을 지원한다. 위지윅은 전체적인 디지털 트윈 사업모델 구축 및 소속 아티스트 및 인플루언서의 참여와 CG 기반의 비주얼 솔루션을, 메라커는 AI 기반 영상촬영, 영상생성, 영상조작 및 디퓨전 기반 영상 생성 조작 알고리즘 등을 제공한다. 

 

3사가 공동개발하는 AI 기반 디지털 트윈은 실재하는 배우, 가수, 예능인 등 아티스트와 인플루언서들을 기반으로 영상/음성을 학습해 개인이 가진 시공간의 물리적 한계를 뛰어넘는 효율을 발휘하게 하는 것을 중심으로 한다. 

 

아티스트의 무한한 활용 가능성은 최근 급부상한 오픈 AI의 챗GPT와도 맞닿아 있다. 대용량 데이터를 스스로 학습해 종합적으로 추론하는 언어기반의 AI가 오픈소스화됨에 따라 디지털 트윈의 '뇌' 역할을 하게 된다. 뇌가 내리는 정보들을 수행하는 기관(얼굴, 형태, 목소리)을 아티스트와 가깝게 만들어 내고, 이를 상용화하는 역할을 3개 사가 하게 된다.

 

윤승현 셀바스AI 부사장은 "셀바스AI의 핵심역량인 음성AI 기술과 아티스트 IP, 비전 AI를 융합할 때 시너지와 파급력이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된다"며 "특히 아티스트와 팬 간의 일대일 대화, 한 명의 팬 만을 위한 콘서트와 같이 초개인화 된 팬 서비스로 확장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