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스픽, OpenAI 신모델 ‘GPT-4’ 교육업계 첫 도입

URL복사
[무료 웨비나] 스마트 제조를 위한 센소파트의 로봇 비전 솔루션 (3/23, 10:00~11:00)

 

에듀테크 기업 스픽이지랩스가 운영하는 AI 음성인식 기반 영어 학습 애플리케이션 ‘스픽’은 AI와 프리토킹이 가능한 신기능 ‘AI 튜터’가 OpenAI의 새로운 모델인 ‘GPT-4’를 기반으로 개발됐다고 16일 밝혔다.

 

ChatGPT 개발사인 OpenAI는 미국 시각 기준 지난 14일 오전 새로운 모델 GPT-4를 공개했다. 스픽은 OpenAI가 운용하는 OpenAI 스타트업 펀드의 포트폴리오 회사로서 OpenAI의 신기술에 우선적인 접근 권한을 가지고 있다. 이를 통해 스픽은 GPT-4가 공개되기 2개월 전부터 AI 튜터 기능의 일부를 구현하는 데에 GPT-4를 활용해왔다.

 

AI 튜터는 AI가 상황, 맥락, 분위기를 파악해 실제 원어민과 같은 대화를 구사하며 자유자재로 프리토킹이 가능한 서비스다. 지난해 12월 출시된 이후 200만 건 이상의 수업이 진행됐으며 3개월 만에 스픽의 핵심 기능으로 자리 잡았다.

 

GPT-4 기반으로 개발된 AI 튜터는 사용자의 언어 구사 수준을 평가해 단순한 문법적 오류를 고쳐줄 뿐만 아니라 어색한 표현을 실제 원어민이 사용하는 표현으로 바꿔주는 등 고도로 개인화된 피드백 기능을 자랑한다. 또한 GPT-4를 통해 정확하고 일관성 있는 대화를 생성하여 사용자와 AI 튜터 간에 더욱 자연스러운 상호 작용을 가능하게 한다. 원어민 선생님과 다름 없는 영어 교습이 가능해진 것이다.

 

향후 스픽은 GPT-4 관련 추가 응용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GPT-4와 같은 대형 언어 모델을 학습 서비스에 결합함으로써 언어 학습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키겠다는 포부를 가지고 OpenAI와의 협업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스픽의 CEO 코너 니콜라이 즈윅은 “스픽이 GPT-4를 적용한 최초의 언어 학습 플랫폼 중 하나가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사용자가 몰입할 수 있는 효과적인 언어 학습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기술 혁신을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임근난 기자 |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