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MS, 매출 증가율 6년여 만에 최저…클라우드 사업은 선방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마이크로소프트(MS)가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에서 선방했으나 제품 수요 둔화로 전체 분기 매출이 6년여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24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MS는 작년 10∼12월(자체 회계연도 2분기) 주요 성장 동력인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에서 시장 예상치를 살짝 웃도는 매출을 기록했다.

 

주력 제품인 '애저' 클라우드의 매출 증가율(환율 변동에 따른 영향 제거)은 38%로 월가 예상치 37%를 상회했다.

 

애저와 윈도 서버 등을 포괄하는 인텔리전트 클라우드 매출도 215억 달러를 기록해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월가 기대치 214억 달러를 웃돌았다.

 

작년 10∼12월 순이익은 12% 감소한 164억3000만 달러(20조2700억 원)였으나 일회성 비용을 제외한 조정 주당순이익(Adjusted EPS)은 2.32달러로 월가 예상치(2.29달러)를 웃돌았다.

 

로이터는 "클라우드 사업 호조가 개인용 컴퓨터 시장 침체를 상쇄하는 데 도움이 됐다"며 "MS의 실적 결과는 경기 침체에 대비해 직원 수만 명을 해고한 테크 산업에 대한 시장의 두려움을 완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MS의 작년 10∼12월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 증가한 527억 달러(65조 원)에 그쳤고, 월가 예상치(529억9천만 달러)를 밑돌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분기 매출 증가율은 2016년 4∼6월 분기 이후 6년여 만에 가장 낮은 성장세를 보였다.

 

WSJ은 "글로벌 경제 건전성에 대한 우려로 소프트웨어와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냉각되면서 매출 증가율이 6년여 만에 최저치를 보였다"고 보도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