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현대차, 10월까지 글로벌 수소차 판매 1위...점유율 59.2%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세계 수소차 시장 전년 대비 8.8% 성장 


올해 10월까지 전 세계 수소연료전지차 시장에서 현대자동차가 1위 자리를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기관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 1~10월 세계 각국에 등록된 수소전지차 판매 대수는 1만6195대로 전년 동기 1만4879대보다 1316대(8.8%) 증가했다.

 

현대차의 수소전지차 넥쏘는 이 기간 누적 9591대가 팔려 2위인 도요타 미라이(2897대)의 판매량을 크게 웃돌고 있다. 시장 점유율은 넥쏘가 59.2%로 미라이(17.9%)를 41.3%포인트(p) 앞선 상태다. 이어 혼다 클래리티가 209대, 중국 상하이다퉁(上海大通·MAXUS)의 EUNIQ7 수소차 모델이 198대 팔렸다.

 

도요타와 혼다는 일본에서 반도체 부품 관련 공급망 문제로 물량 생산에 지속적인 타격을 받고 있다. 혼다는 클래리티 생산이 2021년 8월 중단됨에 따라 계속 부진한 상태이며, 중국 EUNIQ7는 점차 판매 회복세를 보인다고 SNE리포트는 분석했다.

 

도요타는 올해 말 중국에서 미라이 2세대를 수입 방식으로 판매할 예정이고, 향후 현지 생산까지 추진할 계획으로 알려져 시장 점유율을 점차 회복하겠다고 SNE리포트는 전망했다.

 

현대차는 낮은 온도에서도 배터리 성능이 저하되지 않도록 내구성을 보완한 중국형 넥쏘로 베이징 교통당국으로부터 신에너지차(NEV) 라이선스를 정식 취득했다. 현대차는 중국형 넥쏘의 반응을 고려해 대형 수소트럭인 엑시언트의 출시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SNE리포트는 "현대차가 넥쏘의 꾸준한 판매량으로 향후 수소차 시장 선두 유지에 어려움은 없어 보이나 일본과 중국의 완성차 기업들이 각국 정부의 투자에 힘입어 승용 수소차를 개발·출시할 계획"이라며 "특히 사회주의 체제인 중국은 정부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선두를 매섭게 추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