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SK온·SK시그넷, 전기차 충전중 배터리진단 서비스 개발

URL복사
[경품과 함께 무료등록] 각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2022년도 인더스트리솔루션 시장을 리뷰합나다. 산바시 온라인 토크콘서트 (12/13~16, 온라인)

 

배터리 제조사 SK온과 충전기 제조사 SK시그넷이 충전기를 활용한 전기차 배터리 진단 서비스를 만든다.

 

SK온과 SK시그넷은 24일 서울 여의도 SK시그넷 본사에서 전기차 충전기를 활용한 배터리 진단 서비스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전기차를 충전하면서 배터리 잔여 수명, 충전 수준 등을 진단하는 배터리 진단 서비스를 내년 중 도입하기로 했다.

 

이 서비스는 전기차 이용자가 SK시그넷의 급속충전기로 차량을 충전하면 SK온의 분석 기술을 통해 실시간으로 배터리 수명과 상태를 측정하는 서비스다. 진단 소요 시간은 50kW급 충전기 기준 30분이다. 결과는 SK시그넷이 개발 중인 충전기 화면과 향후 두 회사가 개발할 앱으로 확인할 수 있다.

 

SK시그넷은 내년 출시 예정인 충전기 신제품에 SK온과 공동 개발한 배터리 진단 기능을 탑재할 계획이다. 이 제품은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3'에서 처음 디자인이 공개된다.

 

이경민 SK온 사업개발담당은 "그동안 배터리 진단 서비스의 확산과 진단기술 수준을 높이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업체와 협력해 진단 서비스 인프라를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욱 SK시그넷 연구개발본부장(CTO)은 "배터리 진단 서비스를 탑재한 충전기를 통해 고객들은 충전과 동시에 배터리 상태를 확인해 더욱 안전한 전기차 생활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