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무협 “스마트그리드 해외 진출, 베트남·인니·인도·필리핀 유망”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시장 현황과 한국기업 진출 전략 보고서 발간


국내 스마트그리드 기업의 해외 진출 유망국으로 베트남·인도네시아·인도·필리핀이 꼽혔다.

 

한국무역협회(KITA)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7일 발간한 '탄소중립 시대, 글로벌 스마트그리드 시장 현황과 우리 기업의 진출전략'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스마트그리드는 기존 전력망에 정보·통신(ICT) 기술을 접목해 전력망을 실시간으로 관찰·통제하는 방식으로 전력망 운영 효율을 최적화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세계 스마트그리드 시장 규모는 지난해 360억달러에서 연평균 18.2%씩 성장해 2030년에는 약 1600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협회가 꼽은 4개국(베트남·인도네시아·인도·필리핀)은 국가별 시장 잠재성, 한국의 수출 규모, 인당 전력 소비량, 기업 환경 평가 등이 종합적으로 평가됐다.

 

미국, 캐나다, 싱가포르, 독일, 일본 등은 기업 환경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저위험군으로 나타났으나 이미 시장이 성숙해 성장 잠재력이 낮은 데다, 시장을 선점한 기업들이 있어 진출이 어려울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4개국은 시장의 성장성이 높은 가운데 기업 환경도 우수해 진출 매력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남의 경우 호찌민 전력공사와 에너지 솔루션 기업인 트릴리언트가 2025년까지 하노이와 호찌민에 약 100만대의 지능형원격검침인프라(AMI)를 설치할 예정이다. 에너지 손실률 감소를 위한 지능형 송배전 시스템 구축도 확대될 전망이다.

 

인도네시아는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한 마이크로그리드(소규모 지역에서 전력을 자급자족할 수 있는 스마트그리드 시스템) 설치 수요가 소규모 섬 단위 위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인도는 2017년부터 올해까지 AMI, 신재생에너지, 마이크로그리드 등의 고도화 작업을 진행 중이며 2027년까지 국가 전체에 AMI 보급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필리핀의 경우 7000여개 섬으로 구성된 국가로 자연재해에 의한 정전에 취약해 안정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 전력저장시스템(ESS) 도입 프로젝트를 시행 중이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