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한국IDC “상반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 작년보다 7.8% 감소”

URL복사
2023년 기업의 돈 만드는 기회, KES Future Summit에서 전문가들이 제시합니다 (10.4~5, 코엑스)


스마트폰 출하량, 2년 연속 상반기 감소세…하반기엔 2.2% 성장 전망


시장조사업체 한국IDC는 올해 2분기 국내 스마트폰 출하량이 약 790만대로 작년 동기 대비 7.8% 감소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해 2분기에도 스마트폰 출하량이 전년 대비 3% 감소했는데, 이번에는 감소세가 더 가팔라졌다.

 

한국IDC는 작년 2분기에는 2020년 하반기 일부 브랜드의 공급 지연으로 침체했던 시장이 정상화되며 출하량 감소 폭이 크지 않았는데, 올해는 침체가 이어지며 감소 폭이 더 많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다만 삼성전자 갤럭시 S22 시리즈 등 플래그십 모델의 흥행과 주요 브랜드 중저가 모델의 출시로 부정적인 영향이 다소 줄었다고 한국IDC는 풀이했다.

 

특히 800달러(약 111만원) 이하 중저가 제품군 시장 점유율이 지난해 동기 47.7%에서 올해 58.3%로 증가하며 감소 폭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환율과 주요 브랜드 중저가 신제품 출시의 영향으로 보이며, 삼성전자 갤럭시 A 시리즈 및 통신사 전용 시리즈, 애플 아이폰 SE 3세대 등이 소비자 수요를 충족시켰다고 한국IDC는 설명했다.

 

아울러 한국IDC는 올해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은 작년 동기와 견줘 2.2% 성장한 851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경제 불확실성으로 소비자 수요와 판매 둔화는 이어지겠지만, 삼성전자 폴더블 제품과 애플 플래그십 모델 출시의 영향으로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성장세를 이끌 것이란 분석이다.

 

앞으로 5G 중저가 모델 출시, e심(eSIM·내장형 가입자식별모듈) 서비스 도입, 통신사 중간요금제 출시 등이 5G 점유율 상승세를 이끌 것으로 한국IDC는 분석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