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영우디에스피, 인플레이션·R&D 비용 영향으로 상반기 영업익 감소

URL복사
2023년 기업의 성공 비즈니스 기회를 찾으시나요? KES Future Summit에서 전문가들이 제시합니다 (10.4~5, 코엑스)

 

영우디에스피가 인플레이션 여파로 상반기 실적이 일시적으로 하락했다.

 

영우디에스피는 2022년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액 326억원을 기록하며 전년동기대비 39% 하락했다고 12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영업손실은 102억원이며 당기순손실은 122억원을 기록했다.

 

인플레이션과 우크라이나 전쟁,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등으로 경기가 악화되어 일시적인 매출 하락이 발생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원부자재비 상승과 R&D 비용 등 일회성 비용의 증가로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영우디에스피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 악화, R&D 비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상반기 실적이 둔화됐다"며 "하반기에는 디스플레이 산업의 투자 증가가 예상되고 로봇 사업 등 신사업 부문의 가시적인 성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어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덧붙여 “사업다각화를 위한 반도체 및 이차전지 장비, 자동화 로봇 기술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영우디에스피는 지난 3월 인공지능 서빙로봇 '서빙고'를 본격 상용화 시켰으며 최근 삼성디스플레이와 공급 계약을 체결하는 등 하반기 실적 반등을 기대하고 있다.

 

헬로티 함수미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