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아마존, 아이로봇 인수로 로봇청소기 분야 입지 강화

URL복사
2023년 기업의 성공 비즈니스 기회를 찾으시나요? KES Future Summit에서 전문가들이 제시합니다 (10.4~5, 코엑스)

 

아마존은 로봇청소기 업체 아이로봇을 인수한다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인수 가격은 주당 61달러(7만9천200원), 총 17억 달러(2조2천억원)다.

 

데이브 림프 아마존 수석 부사장은 "수년간 아이로봇은 실용적이고 독창적인 제품으로 청소법을 재발견하는 능력을 입증했다"며 "소비자의 생활을 더 쉽고 즐겁게 하는 아이로봇팀과 함께 일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아이로봇은 로봇청소기 '룸바'로 잘 알려져 있다. 1990년에 설립해 거실 청소기 룸바를 출시했다. 또 로봇 걸레와 수영장 청소기도 내놓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당시 집에 있는 시간이 많고 청결이 강조되면서 큰 인기를 끌었으나 이후 공급망 제약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올해 2분기 매출액은 2억5천540만 달러(약 3천250억원)로 시장 예상치에 미치지 못했다. 전망도 밝지 않아 이미 10%의 인력 감축을 예고한 상태다. 아마존은 아이로봇 인수로 로봇 분야에서 입지를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인수와 관련, 블룸버그 통신은 반독점 금지 심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5일 보도했다. 반독점 금지 전문가들은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가 이번 아마존의 인수를 깐깐하게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리나 칸 FTC 의장이 그동안 이커머스 플랫폼의 시장 지배에 비판적인 입장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칸 의장은 지난해 구글, 아마존, 애플, 메타,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수백 건의 소규모 거래에 대한 반독점 조사를 피하려 허점을 이용했다는 자체 보고서를 토대로 이들 빅테크 기업들의 인수를 더 엄격하게 다루라는 지침을 내렸다.

 

FTC는 아마존이 지난달 39억달러(약 5조원)에 사들인 헬스케어 업체 원메디컬 인수에 대한 반독점 여부를 심사 중이다. 올해 초 아마존이 할리우드 영화사 MGM 스튜디오를 인수한 사안은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는데, 이는 민주당이 FTC에서 다수 의석을 차지하기 전이었기 때문이라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아이로봇이 만드는 로봇청소기 룸바는 미국 내에서 시장 점유율 75%를 차지한다. 아마존은 지난해 10월 1천450달러(약 188만원)짜리 가정용 로봇 아스트로를 선보였으나 인기를 끌진 못했다.

 

반독점 옹호 단체인 미국 경제자유프로젝트의 사라 밀러 이사는 "아마존은 기본적으로 그들이 지배하려는 시장에서 최대 경쟁 상대를 제거하고 있다"며 "최대 경쟁자를 사는 것은 반독점 금지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FTC가 빅테크 기업들의 인수에 관해 반독점 이의를 제기한다고 해도 승소하기는 쉽지 않다는 전망도 나온다.

 

아마존의 이번 인수는 2017년 유기농 식품 체인 홀푸드(137억 달러)와 2021년 MGM(84억5천만 달러), 올해 원메디컬에 이어 네번째로 큰 규모다. 아마존의 아이로봇 인수 소식에 이날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아이로봇의 주가는 장 초반 19% 상승했고 아마존은 1% 안팎의 약세를 나타냈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