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테크노트

배너

“유방암 최소 절제 수술을 돕는다”...한국광기술원, 자유공간 증강현실(AR) 시스템 개발

URL복사
[무료등록] 빠르고 정확한 CAM 작업을 가능하게 하는 NCG CAM을 만나보세요 (8.31)

국립암센터에서 개발한 유방암 모형과 동물 실험을 통한 사전 성능 검증 완료

 

 

한국광기술원은 ㈜아프로스 및 국립암센터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유방암 조직의 정확한 위치와 형태를 AR글래스 등과 같은 보조기구 없이도 육안으로 관찰할 수 있게 하는 ‘자유공간 증강현실(AR) 시스템’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기존 유방암 수술에 사용하는 근적외선 형광 프로브 영상 시스템은 수술자가 형광 조영제에서 발생하는 빛의 파장을 육안으로 확인이 불가능하기에, 수술 시 특수 카메라로 촬영한 유방암 영상 모니터와 환부를 교대로 응시해야 하는 문제점이 있었다.

 

한국광기술원 광의료바이오연구센터 연구팀에서 개발한 이 기술은, 카메라를 통해 획득한 유방암 영상을 높은 가시성을 갖는 소형 광투사 장치를 활용하여 환부에 동일 형태로 직접 투사하여 수술자가 환부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본 기술은 인체 생체조직의 유동성 때문에 생기는 유방암 위치의 잦은 변동에도 실시간으로 대응하여 환부에 직접 투사하기 때문에, 수술자의 집중도를 높여 수술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연구팀은 기대하고 있다.

 

이번 개발 기술은 국립암센터에서 개발한 유방암 모형과 동물 실험을 통한 사전 성능 검증을 마쳤으며, 향후 ㈜아프로스는 해당 기술에 대한 의료기기 인허가 및 임상시험을 추진할 예정이다.

 

광의료바이오연구센터 신인희 센터장은 “이번에 보건복지부의 보건의료기술연구개발사업을 통해 개발한 유방암 최소 절제 수술을 돕는 자유공간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하여 유방암 이외 암 수술에도 응용할 수 있도록 후속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한국광기술원이 광의료바이오 연구거점기관으로서, 향후 빛을 이용한 의료기기 및 바이오 기술을 지속 개발하여 국민의 건강한 삶에 이바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l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