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배너

[SF+AW 2022 참가업체 인터뷰] 울랄라랩 강학주 대표이사 “쉽고 간단한 솔루션 제공으로 초기 구축비용 부담 줄여”

URL복사
[무료등록] 물류센터 자동화 솔루션의 '끝판왕', 스마트물류 구현의 첫걸음을 함께 합니다 (5.25)

“쉽고 간단한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 제공으로 고객사의 초기 구축비용 부담을 줄이겠다.” 울랄라랩은 다양한 현장 경험과 다수의 솔루션 적용 사례를 바탕으로 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 및 생산 라인의 고도화를 돕고 있다. 또한, 다양한 고객의 니즈에 대응하기 위해 최근 스마트 팩토리 영역의 각 요소 기술을 보유한 전문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SPAG(스마트 팩토리 파트너스그룹)을 운영하고 있다. 울랄라랩 강학주 대표는 “지난해는 ETPM 솔루션과 스마트조립(체결)솔루션 등 다양한 솔루션들을 출시했고, 올해는 울랄라랩 기술의 ‘유연성’ 강점을 살린 데이터레이크(Wim-X) 기반 솔루션에 집중해 서비스 확장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Q. 주력하는 사업은.

A. 울랄라랩은 산업용 IoT 디바이스와 센서, 데이터 연동, 실시간 모니터링 및 시각화, 빅데이터 저장 및 분석, 머신러닝 등 자사 데이터 기술을 보유한 데이터 레이크 전문기업이다. SaaS 기반의 구독형 플랫폼 ‘윔팩토리(WimFactory)’를 대표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으며, 2011년 8월 설립 이후부터 축적한 현장 경험과 다수의 솔루션 적용 사례를 바탕으로 스마트팩토리 ‘표준’ 솔루션을 구축하는 비전을 갖고 있다.

 

Q. 인더스트리4.0, 스마트 팩토리 영역에서 울랄라랩은 어떤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보나.

A. 데이터레이크 전문 기업인 울랄라랩은 유연 생산 라인인 FMS(Flexible Manufacturing Solutions), RMS(Reconfigurable Manufacturing Solution)와 같은 솔루션을 통해 기업의 스마트공장 구축 및 생산 라인의 고도화를 돕고 있다.

 

개인화, 맞춤화라는 소비자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제조 공장의 생산 방식도 변화해야만 한다. 이미 기존의 생산 라인으로는 트렌드 대응이 어려운 상황으로, 국내의 주요 기업들도 이를 인식하고 대기업을 중심으로 생산 라인 재구성을 진행하고 있는 단계이다. 최근에는 울랄라랩 기술의 호환성, 확장성을 알아보고 여러 분야의 고객들이 먼저 찾아주고 있다.

 

이렇듯 울랄라랩은 광범위하고 다양한 고객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최근 스마트 팩토리 영역의 각 요소 기술을 보유한 전문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맺고 SPAG(스마트 팩토리 파트너스그룹)을 운영하고 있다. 파트너십을 통한 업무 지원과 협업으로 더욱 수준 높은 스마트공장 솔루션의 공급이 가능하고, 이렇게 맺어진 커뮤니티를 활용해 여러 기업들이 서로에게 필요한 기술을 공급받거나 제공할 수 있다. 울랄라랩은 이들을 잇는 ‘다리’ 역할을 수행하며 국내 스마트팩토리산업의 건강한 발전을 도모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Q. 2021년 비즈니스 성과는 어땠으며, 2022년 기대는.

A. 지난해는 POC 단계에 있던 프로젝트들을 포함해 울랄라랩이 진행하고 있던 국내외 프로젝트들을 무사히 마무리하며, 울랄라랩의 기술과 솔루션을 공식적으로 인증받아 ETPM 솔루션과 스마트조립(체결)솔루션 등 다양한 솔루션들을 출시했다. 그중에서도 기존의 고객사로부터 프로젝트 추가 진행, 솔루션 추가 도입을 제안 받은 점이 가장 의미 있는 성과였다. 올해는 울랄라랩 기술의 ‘유연성’ 강점을 살린 데이터레이크(Wim-X) 기반 솔루션에 집중해 서비스 확장에 힘쓸 계획이다.

 

 

Q.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 경쟁력 제고를 위한 계획은.

A. 스마트 팩토리 구축이 고도화 단계에 접어들며 수요가 광범위해짐에 따라 한 기업만의 개별 기술로 모든 요소의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벅찬 부분이 있다. 울랄라랩은 스마트 팩토리 파트너스그룹인 스팍(SPAG)을 운영해 전문 커뮤니티를 형성하고 분야별, 규모별 등 다양한 고객의 수요를 충족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파트너사 간의 협업을 통해 더욱 견고한 솔루션을 제공, 공급한다면 고객에게 가장 적합한 솔루션을 이끌어내는 동시에 미래 국내 스마트 팩토리 시장의 전체적인 수준도 확보할 수 있으리라 예상된다.

 

Q. 최근 주요 산업 고객들의 니즈에 어떠한 변화가 있으며, 여기에 어떤 대응을 하고 있나.

A. 2차, 3차 산업 혁명을 거치며 대량 생산보다 소량 및 다품종 생산에 맞는 시스템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최근 스마트 시대가 도래하며 개인화, 맞춤화 양상이 강해졌다. 제품의 종류는 다양하지만 수량은 적어지는 ‘다품종 소량생산’의 니즈가 관찰되며, 이에 맞춰 생산 라인도 가볍고 유연한 생산 시스템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울랄라랩은 최근 RMS 구축을 완료한 사례가 있다. 생산 라인의 모듈화로 유연한 생산 라인(FMS)을 구축하는 것에서 한 단계 더 발전된 RMS는 메타버스의 기본인 시뮬레이션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생산 라인의 재구성이 가능한 솔루션이다. 울랄라랩의 RMS를 구축한 A기업은 도입 후 생산량이 기존보다 3배 증가했으며, ROI(투자원금 회수기간)는 약 4~5개월로 산정된다. RMS는 각 생산 과정마다 불량 여부를 검수해 불량률 감소에 획기적인 효과가 있으며, 숙련되지 않은 작업자도 공정에 투입돼 어렵지 않게 작업을 수행할 수 있는 작업 환경을 조성한다. 더불어 알림 기능으로 예기치 못한 사고 발생에도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도록 한다.

 

Q. 4월에 열리는 ‘2022년 스마트팩토리+오토메이션월드’(Smart Factory+Automation World 2022)에서는 어떤 솔루션을 만나볼 수 있나.

A. 울랄라랩을 통해 ‘쉽고 간단하며 어렵지 않은 스마트 팩토리’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공장 규모, 설비 구동 방식 등 세분화된 솔루션으로 고객의 상황에 가장 알맞은 상품을 직접 선택하고 도입할 수 있다. 스마트 팩토리를 처음 도입하는 기업 또는 초기 구축비용이 부담스러운 경우에는 울랄라랩의 스마트 팩토리 패키지 솔루션을 통한 사전 도입 및 시뮬레이션도 가능하다. 준비된 키트에 추가적으로 필요하거나 도입하고 싶은 기술, 기능이 있다면 울랄라랩과 파트너십으로 맺어진 스마트 팩토리 파트너스그룹 ‘스팍(SPAG)’ 커뮤니티를 통해 관련 요소 기술의 전문기업과 상담할 수 있다.

 

Q. 요즘 ESG가 화두다. 울랄라랩 솔루션으로 어떤 이점을 제공하나.

A. 울랄라랩은 설비관리, 생산운영관리, 환경관리, 에너지관리, 작업자 안전관리 등 모듈식 스마트 팩토리 솔루션을 통해 제조기업의 ESG 경영을 실현한다. 센싱과 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울랄라랩의 솔루션은 설비와 인력 등 현장의 자원을 효율적으로 관리해 불량률을 감소시켜 에너지를 절약하고 자원의 낭비를 방지한다. 또한, 센싱을 통해 수집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일별 생산량, 탄소배출량 등 주요 생산성 및 설비 관리를 위한 관련 지표들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보여준다.

 

헬로티 임근난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