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테슬라, 中 흑연 의존도 낮추기 대안으로 모잠비크 광산 '낙점'

URL복사
[무료등록] 물류센터 자동화 솔루션의 '끝판왕', 스마트물류 구현의 첫걸음을 함께 합니다 (5.25)

헬로티 서재창 기자 |

 

 

테슬라가 배터리 제조에 쓰이는 핵심 광물인 흑연의 중국 의존도를 낮추려 한다고 17일(현지시간) AP 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테슬라는 지난달 호주 광산업체 시라 리소시즈와 전기차 리튬이온 배터리의 핵심 재료인 흑연 구매 계약을 체결했다. 시라 리소시즈는 남아프리카 모잠비크에서 세계 최대 규모 흑연 채굴지 중 하나인 발라마 광산을 운영하며, 여기서 채굴한 흑연을 미국 루이지애나주 공장에서 가공한다. 

 

테슬라는 이 공장에서 2025년부터 흑연을 조달할 계획으로, 연간 구매량은 공장 생산량의 80%에 해당하는 8000t 규모다. 시장 전문가들은 테슬라가 중국산 흑연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모잠비크 광산으로 눈을 돌렸다고 진단했다. 

 

테슬라는 최근 미국 광산 업체인 탤런메탈을 통해 전기차 배터리용 니켈을 조달하는 계약도 체결한 바 있다. 

 

배터리 재료 정보 제공업체 벤치마크 미네랄 인텔리전스의 사이먼 무어스 애널리스트는 테슬라가 세계 흑연 시장을 장악한 중국 영향력에서 벗어나 자체 배터리 생산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이번 계약을 맺었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미국은 자국 내에서 자체적으로 리튬이온 배터리를 제조하기를 원한다"며, "테슬라도 이번 계약으로 중국에서 독립해 흑연을 조달하게 됐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