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회생 계획 확정된 칭화유니, 중 당국이 직접 살렸다

URL복사
[무료등록] 물류센터 자동화 솔루션의 '끝판왕', 스마트물류 구현의 첫걸음을 함께 합니다 (5.25)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법원의 승인으로 회생 계획이 확정됨에 따라 '중국의 반도체 항공모함'으로 불리는 칭화유니그룹이 새 주인을 맞아 정상화를 도모하게 됐다. 

 

칭화유니그룹은 지난 17일 밤 홈페이지에 올린 공고에서 베이징 중급인민법원으로부터 칭화유니 구조조정 계획을 승인하는 판결문을 송달받았다면서 이로써 자사의 법적 파산구조조정 절차가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법원의 승인으로 최근 채권단 회의에서 통과된 전략 투자자 유치를 통한 구조조정 방안이 곧 시행될 전망이다. 칭화유니 채권단은 지난달 29일 회의에서 베이징즈루 자산관리와 베이징젠광 자산관리가 주축이 된 컨소시엄이 600억 위안(약 11조 원)을 투자해 이 회사를 인수하는 방안을 90% 이상의 지지로 가결했다. 

 

확정된 방안에 의하면, 베이징즈루 컨소시엄은 늦어도 오는 3월 말까지 600억 위안(약 11조2000억 원) 투자를 집행해 이 회사를 인수한다. 베이징젠쿤이 기존에 각각 보유한 51%, 49% 지분은 완전히 사라지고 베이징즈루 컨소시엄이 칭화유니그룹의 모든 지분을 확보하게 된다. 

 

베이징즈루와 베이징젠광은 민간 사모펀드지만 국무원 산하 중국투자유한책임공사도 투자에 참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장에서는 중국 당국이 직접 칭화유니그룹 살리기에 나선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시진핑 국가주석이 나온 명문 칭화대가 대주주이던 칭화유니는 반도체 설계·제조사로 SMIC와 더불어 중국을 대표하는 반도체 업체다. 칭화유니그룹은 중국 안팎에서 공격적인 투자에 나섰지만 뚜렷한 성과를 내는 데 실패하면서 막대한 빚을 안게 돼 결국 파산구조조정 절차에 들어가게 됐다.

 

작년 6월 기준 칭화유니그룹의 채무는 1567억 위안(약 29조4000억 원)에 달했는데 이 중 절반 이상의 만기가 1년 미만이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