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인사동정

배너

LG유플러스, 최고데이터책임자에 美 AT&T 데이터 전문가 영입

URL복사
[무료등록] 물류센터 자동화 솔루션의 '끝판왕', 스마트물류 구현의 첫걸음을 함께 합니다 (5.25)

 

올해 신사업 육성 위해 황규별 전무 영입...DirecTV·AT&T·워너미디어 경력

 

LG유플러스가 올해 신사업으로 데이터 사업을 육성키로 하고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전문가를 영입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사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데이터·광고·콘텐츠 사업화 방안을 면밀히 검토하고, 인재와 역량을 확보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얼마 전 미디어 콘텐츠 분야 전문가 이덕재 CCO(최고콘텐츠책임자)를 영입한데 이어, 이번에는 CDO(최고데이터책임자)로 황규별 전무를 잇달아 선임했다.

 

황규별 CDO는 미국 델타항공에서 고객관리시스템 분석 업무를 시작으로, 다이렉TV 비즈니스 분석 수석이사, AT&T 콘텐츠인텔리전스에서 빅데이터 책임자 등을 거쳐 온 데이터 사업 전문가다.

 

LG유플러스는 황 CDO의 미국 주요 통신/미디어기업에서의 경험과 전문역량에 주목해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을 총괄하는 CDO로 영입했다. 황 CDO는 데이터 사업뿐만 아니라 LG유플러스의 AI, 빅데이터, 전사 디지털 전환 활동을 이끌게 됐다.

 

LG유플러스는 함께 올해 통신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의 디지털 경험에 차별적인 가치를 제공하도록 AI와 빅데이터를 확산할 계획이다. 홈페이지와 유샵(U+Shop) 등 디지털 채널에서 단말, 요금제, 프로모션 등을 개인맞춤형으로 제안하고 챗봇으로 고객의 불편사항을 빠르게 해결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또한 비통신 산업과의 데이터 제휴를 통한 시너지 발굴, 다양한 데이터 사업 진출을 통한 고객가치 확장 등 데이터를 활용해 사업을 추진할 예정하고, 올해 안에 금융 마이데이터 사업 자격을 획득해 데이터에 기반해 고객경험을 혁신하는 ‘생활가치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데이터사업의 성과창출에 집중할 예정이다.

 

황규별 LG유플러스 CDO는 “통신사업의 디지털 전환, AI와 데이터 관련 사업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CDO가 앞장서겠다”며, “LG유플러스가 디지털 혁신기업으로 변신하는데 중심적인 역할을 하도록 AI, 빅데이터, DX 역량 강화 활동을 전사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