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산업부, 재생합성연료 ‘e-Fuel’ 제5차 연구회 개최

정유‧자동차‧항공 등 미래 수송연료산업의 전망과 과제 논의

URL복사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가 23일 14시 자동차회관에서 ‘재생합성연료(e-Fuel) 제5차 연구회’를 개최하고, 미래 수송연료 산업의 전망과 과제를 논의했다. 재생합성연료는 그린수소와 탄소 자원으로 제조한 합성연료다.

 

산업부는 지난 4월부터 국내 산‧학‧연 전문가들과 동 연구회를 발족해 국내‧외 e-Fuel 정책‧연구 동향과 경제성, 국내 도입시 과제 등을 정례적으로 논의해 왔다.

 

이번 연구회에서는 지난 네 차례 논의에서 다루었던 좁은 의미의 재생합성 연료의 기술 동향과 경제성 분석에서 더 나아가, 수송분야에서 필요로 하는 넓은 의미의 ‘탄소중립연료’의 의의와 기술 동향 및 과제를 검토했다.

 

보다 구체적으로, 정유, 자동차, 항공 등 다양한 업계의 시각에서 바라본 탄소중립 연료의 기술개발 동향 및 과제, 향후 전망 등을 공유했으며, 이에 대해 참석한 전문가들 간에 의견을 나눴다.

 

현대오일뱅크의 김철현 중앙기술연구원장은 “해운과 항공 부문처럼 단기간 내 온실가스 저감이 어려운 분야는 바이오연료와 같은 저탄소 연료의 활용가능성이 주목받고 있으며, 이를 위해 정유업계에서도 바이오항공유와 e-Fuel 생산을 위한 업계 공동기술개발 등 협력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소개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 김재환 항공추진연구부 부장은 항공수송분야의 탄소중립화 요구에 대한 항공기 전동화, 탄소중립 연료의 사용 등 다양한 대응전략을 설명하고, 최근 주목받고 있는 재생합성연료의 항공분야 적용 사례를 소개했다.

 

강경성 에너지산업실장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에서 제시한 바와 같이, 수송부문의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전기·수소차를 중점 보급하되 e-Fuel, 바이오연료 등 다양한 기술중립적 옵션을 탄소중립 감축 수단으로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하며, “그런 의미에서 오늘 연구회에서 논의한 바처럼 업계가 주축이 되어 보다 적극적으로 미래 탄소중립 연료 개발을 위한 노력을 지속 기울여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부도 관련 기술개발과 제도 개선을 위한 지원을 적극 추진할 것이며, 그 과정에서 동 연구회의 논의 결과 등 업계와 전문가분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