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동국제강, “2030년까지 컬러강판 사업 2조 원, 100만 톤 구축”

장세욱 부회장, 컬러 비전 2030 달성을 위한 솔루션 방법 제시

URL복사
[무료등록] 빠르고 정확한 CAM 작업을 가능하게 하는 NCG CAM을 만나보세요 (8.31)

헬로티 함수미 기자 |

 

 

동국제강이 2030년까지 컬러강판과 관련 매출 2조 원, 100만 톤 체제를 구축하겠다는 ‘DK 컬러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이 국내 최초 철강 브랜드 럭스틸 론칭 10주년을 맞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동국제강의 컬러강판 사업을 현재 85만 톤·1조4000억 원 규모에서 2030년까지 100만 톤·2조 원으로 43% 성장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컬러강판 매출 비중을 현재 20%에서 30%까지 성장시킨다는 중장기 목표로, 특히 컬러강판 글로벌 판매량 65만 톤과 프리미엄 제품 판매 50만 톤의 목표를 제시했다.

 

이날 장세욱 부회장은 DK 컬러 비전 2030 달성을 위한 솔루션으로 ‘초격차’ 전략을 소개했고 ▲글로벌 ▲지속 성장 ▲마케팅을 구체적인 방법으로 제시했다.

 

장세욱 부회장은 비전 달성을 위한 글로벌 확장 구상을 발표했다. 동국제강은 현재의 멕시코, 인도, 태국 3개국 3개 거점을 가지고 있으며 이를 2030년까지 7개국 8개 거점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장세욱 부회장은 “미주, 유럽, 동남아, 호주 등으로 추가 진출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장세욱 부회장은 컬러강판 사업의 ‘필(必) 환경 지속 성장’을 강조했다. 차별화·고급화된 컬러강판을 통한 시장 선도는 물론, 컬러강판 제조공정까지 친환경으로 구현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날 장세욱 부회장은 세계 최초의 친환경 컬러강판 라인(ECCL)의 개념을 공개했다.

 

이어서 “컬러강판 제조공정에서 코팅용 접착제나 화석연료 가열 과정을 최소화하는 ECCL로 탈바꿈하고, 2030년까지 LNG 사용량을 50%까지 감축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장세욱 부회장은 컬러강판 전략 제품으로 ▲실사 구현이 가능한 디지털 프린팅 제품 ▲안티바이러스 성능의 ‘럭스틸 바이오’ ▲‘D-Flon’과 같은 20년 내후성 보증 라미나 제품을 소개했다.

 

2030년 비전 달성을 위해 비대면 등 마케팅 방식의 전환을 가속한다. 장세욱 부회장은 ▲럭스틸 닷컴 ▲럭스틸 TV ▲럭스틸 챗봇 서비스 ▲디자인 트렌드 발표 등 럭스틸 브랜드를 강화하는 마케팅 활동을 소개했다.

 

장세욱 부회장은 “럭스틸은 철강업계 최초의 브랜드로 시작해 컬러강판의 대명사가 됐다. 럭스틸이 디자인하는 도시의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말하며 “컬러시장에서의 확고한 퍼스트무버로서 앞으로 10년의 초격차를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