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효성, 유기적으로 진행되는 액화수소 사업 로드맵

URL복사

헬로티 서재창 기자 |

 

 

효성그룹(이하 효성)이 지난 10월 6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2021 그린뉴딜엑스포’에 참가해 부스 내 ‘액화수소 기반 수소도시’ 모형을 선보이며, 추진 중인 수소사업을 소개했다. 

 

효성은 국내 수소산업계의 강자로 손꼽힌다. 한 예로, 효성은 국내에서 수소충전시스템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 2008년, 국내 최초로 수소 충전소를 건립한 효성은 현재 국회, 세종정부청사 등 전국 총 18곳에 수소충전 시스템을 구축해 국내 시장점유율 35%를 차지하고 있다. 

 

올해로 창립 55주년을 맞은 효성은 섬유, 건설, 중공업 등 기존의 근간 산업을 지켜가며, 수소충전소·액화수소 등을 다루는 수소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이에 지난 6월, 효성은 가스 및 화학 전문기업인 린데와 울산시 효성화학 용연공장 부지에서 수소사업 비전 선포 및 액화수소 플랜트 기공식을 개최했다.

 

2023년부터 가동 예정인 액화수소 플랜트에서는 연간 1만3000톤의 액화수소를 생산하게 된다. 이날 효성은 ‘수소응용기술을 통한 탄소중립 대한민국 건설’이라는 비전을 선포하며, 수소 생산 및 개발, 설비 국산화 등의 우선 과제를 공개하기도 했다. 

 

효성은 각 계열사마다 수소 사업과 관련된 인프라 구축에 힘쓰는 모양새다. 효성하이드로젠은 액화수소 플랜트 완공 시점에 맞춰 액화수소 충전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정부의 대형 상용 수소차 보급 정책에 따라 전국 30여 곳에 대형 액화수소 충전소를 세운다. 

 

효성중공업도 액화수소 생산을 늘리기 위한 투자 계획을 밝혔다. 효성중공업은 액화수소 생산을 3만9000톤까지 늘리기 위해 향후 5년 간 1조 원을 투자한다.

 

효성첨단소재은 2028년까지 총 1조 원을 투자해 수소차의 연료탱크의 핵심소재로 쓰이는 탄소섬유 생산량을 연산 2만4000톤까지 늘리기로 하는 등 수소 모빌리티 활성화에 나서고 있다. 

 

한편, 2021 그린뉴딜엑스포는 ‘수소엑스포가 함께 하는 청정에너지의 미래’라는 슬로건을 앞세워 그린뉴딜 패러다임을 선도할 핵심 주체들이 참여해 관련 산업 생태계의 전망과 혁신기술 정보 등을 선보였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