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솔라커넥트, 전력중개 참여 자원 200MW 육박...“발전 사업자 추가 수익 실현”

“서비스 참여한 발전 사업자, 발전량 예측 오차율 범위 넘어도 정산금 받을 수 있어”

URL복사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솔라커넥트가 1일 시행된 전력거래소 전력중개 발전량 예측제도에 참여해 발전소 용량 약 200MW를 모집했다고 18일 밝혔다.

 

‘전력중개 발전량 예측제도’는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따른 출력 변동성에 대응하기 위한 제도로, 20MW 이상 설비 용량을 보유한 신재생에너지 발전 사업자가 전날 발전량 예측치를 제출하고, 당일 오차율 이내로 이행하면 정산금을 받는 제도다.

 

참여 방법은 1MW 미만 발전소를 20MW 규모로 모아 전력중개 사업자와 함께 참여하거나 20MW 초과하는 단일 발전소가 직접 참여할 수도 있다.

 

전력중개 발전량 예측제도의 핵심은 정산금 규모가 결정되는 요소인 참여 자원의 크기와 발전량 예측력이다. 솔라커넥트는 현재 전력중개 참여 용량이 약 200MW에 육박했다고 밝혔다.

 

솔라커넥트는 발전소 빅데이터(현재 약 1.6GW) 기반의 발전량 예측 기술로 올해 ‘전력거래소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 실증사업’에 공식 합격했다. 또 최근에는 ‘발전소 군집화 및 군집 기반의 이상 진단 방법’에 대한 기술 특허를 취득해 변수에 따른 예측의 정교화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솔라커넥트에 따르면, 오차율 범위를 넘어서도 솔라커넥트 전력중개 서비스에 참여한 발전 사업자는 정산금을 받을 수 있다. 예측 결과값에 관계없이, 유일하게 고정된 정산금 수익을 보장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이영호 솔라커넥트 대표는 “그동안 쌓아온 예측 기술력과 노하우로 발전 사업자에게 신뢰를 받아 약 200MW 전력중개 참여 자원을 모을 수 있게 됐다”며 “최근 발전소 판매 수익의 불안정성이 커지면서 전력중개 서비스의 참여 문의도 많아졌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 국내 기후와 지형 등 최적화된 AI 모델로 발전량 예측의 정확도를 높여 발전 사업자의 추가 수익 실현 및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