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파루, 에너지대전서 똑똑한 태양광 ‘AI 태양광 트래커’ 선보여

태양 위치 및 기상 상황 실시간 감지해 발전량 최대화
일반 고정식 태양광 발전보다 20% 이상 발전량 많아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 이동재 기자 |

 

 

파루가 13일부터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서 인공지능을 이용한 영농형 태양광 트래커 솔루션을 선보였다.

 

영농형 태양광 사업은 농업인, 어업인, 축산인이 인근 유휴부지를 활용해 태양광 발전설비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기존 농지 위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구축할 경우, 농사 소득과 발전 소득을 동시에 얻을 수 있어 각광받고 있다.

 

AI 태양광 트래커는 태양의 위치와 기상 상황을 실시간으로 감지, 자동 추적 알고리즘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을 통해 모듈부의 각도를 자동으로 조정해 발전량을 최대화한다.

 

 

파루의 부스에는 태양을 동서 방향으로 추적하는 단축 트래커와 동서남북 방향으로 추적하는 양축 트래커가 미니어처와 실물 형태로 각각 전시됐다. 양축 트래커의 경우, 일반 고정식 발전 구조물보다 20% 이상 많은 발전량을 얻을 수 있다.

 

각도가 조정되지 않는 기존의 고정식 태양광의 경우, 발전 효율이 낮을 뿐 아니라, 기둥이 많아 농지에서의 농기계 사용이 어려운 구간이 발생할 수도 있지만, AI 트래커는 기둥부가 적어 농기계의 사용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는다.

 

 

AI 트래커의 안전모드 기능을 활성화하면 모듈부가 환경조건을 감지해 각도를 자동으로 조정, 태풍이나 폭설 등으로 인한 자연재해의 피해를 최소화한다.

 

또한 햇빛이 많이 필요한 작물이 자라는 농지의 경우, 쉐도우 모두를 적용해 태양광 모듈이 아래의 작물에 최소한의 그림자를 드리우도록 할 수 있다. 백트래킹 모드, 스케터링 모드를 통해 비가 오거나 구름이 많은 흐린 날씨에도 최대한의 발전 효율을 얻을 수 있다.

 

파루는 호주, 중국, 미국 등 전 세계 12개국에서 1GW 이상의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설치한 글로벌 태양광 기업으로, 국내에는 550여개소에 350MW의 발전소를 설치했다.

 

한편,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주최하는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은 올해로 40회를 맞이하는 대한민국 대표 에너지 전시회로, 에너지효율향상 및 신재생에너지 신제품의 정보교류와 비즈니스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