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한국전력공사, ‘자상한 기업’으로 에너지 창업기업 육성

저탄소·친환경 기자재 구매 확대, ESG 문화 학산 위한 협력사업 진행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 함수미 기자 |

 

 

에너지 분야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ESG 문화를 전국으로 확산하기 위해 대한민국 대표 에너지 기업 한국전력이 자상한 기업으로 나섰다.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한국전력공사(이하 한국전력), 한국전기산업진흥회(이하 전기진흥회)와 함께 ‘에너지 신산업 혁신기업 육성 및 ESG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ESG·한국판뉴딜·탄소중립, 코로나19 극복 등 시의성 있는 중점 분야의 기업을 사전 선정하고 중소기업·소상공인과의 입체적 연결로 새롭게 추진하는 ‘자상한 기업 2.0’의 일곱 번째 협약이다.

 

한국전력은 국내 전력산업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맡은 대한민국 대표 에너지 공기업으로, 에너지 중소기업들과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겠다는 적극적인 의지와 지역사회와 더불어 성장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인정받아 ‘자상한 기업 2.0’ 기업으로 선정됐다.

 

에너지 신산업 분야 혁신기업을 육성

 

한국전력과의 자상한 기업 협약으로 첫째, ‘25년까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전기차 등 에너지 신산업 분야의 스타트업을 500개 발굴해 창업 초기 비용, 컨설팅 등을 기업당 1억 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해외 프로젝트 수주를 통한 동반 진출 시범사업, 수출전시회 개최, 한국전력 수출 촉진 브랜드 사용권 확대 등 해외 진출을 통한 에너지 중소기업의 혁신성장도 지원한다.

 

중소기업과 지역사회까지 ESG 문화 확산

 

둘째, 중소기업의 친환경 에너지와 탄소중립 분야 연구개발을 지원(최대 20억 원)하고 저탄소·친환경 기자재 구매 비율을 확대한다.

 

전기설비 교체, 환경 개선, 상권 활성화 등 전통시장과의 협력사업을 5년간 285억 원 규모로 진행하고, 노인·장애인 복지시설 540여 곳을 대상으로 고효율 공기청정기를 보급하는 등 지역사회로까지 ESG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다양한 사업을 진행한다.

 

중소기업과 상생협력 활성화를 위한 기금 조성

 

셋째, 6년간 300억 원의 상생협력기금을 출연해 협약과제 외의 기타 에너지 분야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 사업을 추가로 추진한다.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은 “이번 자상한 기업 협약을 계기로 한전은 에너지 신산업 분야의 스타트업을 육성·발굴하는 한편, 중소기업은 물론 지역사회와 함께 ESG 문화를 확산하는 일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이번 협약은 한국전력이 보유한 강점과 역량을 중소기업과 공유해 에너지 전환을 가속화하고 탄소중립에 대응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중기부도 탄소중립에 중소기업이 빠르게 대응해 나갈 수 있도록 관련된 지원사업의 규모를 확대하는 등 정책적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