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데이터

배너

“공급원가 상승분 납품대금에 전부 반영” 中企 6.2% 불과

중기중앙회, 9개 업종‧647개사 대상 업종별 납품단가 반영 실태조사
‘승강기‧레미콘‧가구’ 애로多…中企 78.5% “납품대금 연동제 도입 필요”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원자재 가격 상승분을 납품단가에 연동하는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에 대해 10명 중 8명이 ‘필요하다’(78.5%)고 답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7월 원자재 가격 상승폭이 컸던 9개 업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업종별 납품단가 반영 실태조사’ 결과를 지난 9일 발표했다.

 

중소기업협동조합 회원사 647개사를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에서 96.9%의 중소기업은 2020년 말 대비 올해 공급원가가 ‘상승’했다고 응답했으며, 평균 상승률은 26.4%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급원가가 상승했다고 응답한 조합원사의 45.8%는 납품대금에 비용 상승분을 전혀 반영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일부 반영’은 47.9%, ‘전부 반영’한 기업은 6.2%에 그쳤다.

 

 

‘일부 반영’한 경우 공급원가 상승분 대비 납품대금 반영 수준은 평균 31.4%로 나타난 가운데, 납품대금에 비용상승분을 반영하지 못한 주된 이유로는 ‘치열한 가격 경쟁으로 단가 인상 요청 어려움’(54.7%)과 ‘거래단절 등 불이익 우려’(22.8%)를 꼽았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건설관련 위탁기업(원사업자)과 거래관계에 있는 ‘승강기’, ‘레미콘’, ‘가구’ 업종의 경우 공급원가 상승분을 납품단가에 전혀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각각 82.6%, 59.9%, 50.0%로 높게 나타나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른 경영 애로를 가장 크게 겪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원자재 가격 상승분을 납품단가에 연동하는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에 대한 의견으로는 ‘필요하다’(78.5%), ‘보통이다’(17.2%), ‘불필요하다’(3.9%)로 조사됐다.

 

 

납품단가 반영이 미흡하다고 응답한 ‘승강기’, ‘레미콘’ 업종에서 ‘필요하다’는 의견이 각각 100.0%와 83.3%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양찬회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공급원가 상승에도 불구, 납품대금 인상에 비협조적인 업종에 대해서는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중점 실태조사 업종으로 선별해 강력한 현장조사와 시정조치가 뒤따라야 한다”며,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른 중소기업 피해 최소화를 위해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에 대한 논의도 필요한 시점이다”고 밝혔다.

 

한편, 중기중앙회는 이번 조사결과를 공정위에 송부하고, 공정위가 계획중인 납품대금 조정실태 점검 추진 과정에서 납품단가 인상에 애로를 겪는 업종을 중점 관리조사 업종으로 선정해 면밀한 점검을 추진해 줄 것을 건의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