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원화가치 10% 절하될 때, 제조업 영업이익률 1.3%p 상승

전기장비, 운송장비, 기계·장비, 컴퓨터·전기·광학기기 등이 집중 수혜 예상
환율에 의한 수출민감도는 꾸준히 하락…제조업 생산자물가는 3.4% 상승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최근 원/달러 환율이 가파르게 상승하는 가운데 원화가치 절하(원화 약세)가 우리 제조업 수익성에는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효과를 불러일으키지만 업종별로는 다소 차이가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원장 박천일)이 지난 23일 발표한 ‘원화환율 변동이 우리 경제 및 제조업 수익성에 미치는 영향’에 따르면 원화 가치와 우리나라 제조업 영업이익률은 서로 반대 방향으로 움직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 영업이익률은 과거 원화가치 절상 기간(2010~2014년) 동안에는 2.5%p 하락했으나 최근 원화 절하 기간(2014~2018년)에는 3.1%p 상승했다.

 

2019년 산업연관표를 통한 분석에서도 원화가치 10% 절하로 제조업 영업이익률은 1.3%p 상승했다. 이는 원화가치가 10% 절하되면 수출이 늘면서 영업이익률도 3.4% 증가하나 동시에 수입 원재료비도 상승해 영업이익률이 2.1% 감소함에 따른 결과이다.

 

2019년 원화 절하로 가장 큰 수혜를 입은 업종은 기계 및 장비(영업이익률 3.5%p 상승),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2.5%p), 운송장비(2.4%p), 화학(1.4%p), 전기장비(1.3%p) 등의 순이었다.

 

반면 석탄 및 석유(-2.4%p), 음식료(-0.6%p), 목재 및 종이·인쇄(-0.4%p), 1차 금속(-0.2%p)의 경우에는 원화 가치 절하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률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산업별 수출단가 조정여력을 감안하여 원화 절하에 따른 산업별 영향을 ▲집중 수혜형, ▲부분 수혜형, ▲부분 피해형, ▲집중 피해형 등 4가지로 구분했다.

 

먼저 원화 절하로 인한 영업이익 증가에다 원화가 절하됨에도 산업 특성상 수출단가 조정(인하)이 어려워 이에 따른 추가적인 이익도 볼 수 있는 집중 수혜형으로는 전기장비, 운송장비, 기계·장비, 컴퓨터·전기 및 광학기기 분야를 꼽았다. 원화 절하로 수출단가는 인하되지만 절하로 인한 영업이익 증가가 더 큰 부분 수혜형으로는 화학제품 분야가 선정됐다.

 

반면 석탄 및 석유, 목재·종이, 1차 금속의 경우 원화 절하로 영업이익이 감소하는데다 수출단가 인하로 인한 피해가 확대될 수 있는 집중 피해형으로 분류돼 이들 업종을 중심으로 환리스크 관리가 필요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제조업 영업이익률 뿐만 아니라 물가도 원화가치 변동과 반대로 움직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기준, 원화가치 10% 절하 시 생산자물가는 전 산업 평균 2.5% 상승하고 제조업만 한정한 경우에는 3.4% 상승한 것으로 추정됐다.

 

산업연관표의 투입·산출 구조상 환율 변동에 노출되는 부분인 순수출 익스포져(총 산출액에서의 수출 비중에서 수입 중간재 비중을 뺀 것)는 제조업의 경우 2016년 14.6%에서 2019년 13.0%로 꾸준히 하락했다. 이는 우리 경제가 환율 변동의 영향을 이전보다 적게 받는다는 것을 뜻한다.

 

무역협회 강내영 수석연구원은 “최근 원화가 달러화, 유로화, 위안화 등 주요 통화에 비해 빠르게 절하되고 있어 우리 기업의 수출경쟁력에 긍정적인 효과를 주고 있다”면서 “제조업 중 수출 비중이 높고 원자재 수입비중이 낮으며 환율변동의 대응력이 높은 업종을 중심으로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