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디지털라이프

배너

찌릿하는 허리 통증, 디스크인 줄 알았는데 ‘이상근증후군’?

URL복사
[무료 웨비나] 머신비전 버추얼 서밋 시리즈 1 - 전문가와 함께 하는 머신비전 토크 콘서트(8.10)

허리 통증은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하게 된다. 하지만 대부분 찌릿하는 허리 통증이 느껴질 경우 허리디스크를 떠올리게 되는데, 이러한 증상은 고관절 근처에 위치한 엉덩이의 평평한 근육인 이상근의 이상에 의해 나타날 수도 있다.


이상근은 엉덩이와 다리를 연결하는 고관절을 단단하게 붙잡아주는 중요한 근육이다. 이상근 밑으로 허리뼈에서 나와 다리까지 이어지는 좌골신경이 지나가는데, 이상근이 딱딱하게 굳고 염증 또는 부종이 생기면 좌골신경을 자극하게 된다.

 


이때 좌골신경이 압박을 받아 엉덩이와 허벅지 뒤쪽, 때로는 종아리와 발까지 통증과 감각이상을 초래하게 된다. 이를 '이상근증후군'이라고 한다. 이상근증후군은 고관절의 통증과 함께 허리, 사타구니, 항문 주변, 허벅지 뒤쪽, 다리, 발 등에 통증이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이상근증후군은 허리디스크, 척추관협착증 등과 비슷해 오인할 수 있기 때문에 그 증상을 다른 질환과 구분하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환자 스스로 구분하기 어렵기 때문에 통증이 발생한다면 전문의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다만 이상근증후군은 원인이 불분명하고, MRI 상으로도 이상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등 진단이 쉽지 않다. 현재로서는 이상근 스트레칭으로 검사하며, 심한 통증을 호소할 때 이상근증후군을 의심한다.


환자의 나이와 증상, 생활패턴 등을 비롯해 통증의 양상과 임상경험을 통해서 이상근증후군으로 진단이 되면 약물 치료를 우선한다. 염증을 가라앉히거나 근육을 부드럽게 해주는 약물을 이상근에 주사하는 치료이며, 이후 증상이 호전되면 이상근증후군으로 진단해 체계적인 치료에 나서게 된다.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도수치료와 같은 비수술적 요법으로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도수치료는 척추, 관절, 전신 근육, 근막, 신경에 관련된 물리치료 분야의 하나로 전문치료사가 물리적인 힘을 가함으로써 통증을 개선하는 치료다.


도수치료는 굳어진 근육을 이완시키고 척추의 미세한 틀어짐을 바로 잡으며, 전체적인 몸의 균형을 맞춘다. 또 혈액순환을 개선하고 부종이나 염증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어 허리디스크 등의 질환에도 적용되고 있다.


서대문 홍제나라통증의학과 이미현 원장은 "이상근증후군은 이상근 근육 강화를 통해 근육 경련의 심각성을 줄이고 근육 긴장을 완화할 수 있다. 이에 치료와 함께 다리 스트레칭 등을 꾸준히 습관화하는 것이 좋고, 스트레칭 외에도 걷기, 뜨겁거나 차가운 팩으로 혈류 개선 등을 통해 개선하는 것이 도움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