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LG디스플레이, 주사율·해상도 변환하는 게이밍 OLED 패널 양산

URL복사
[무료 웨비나] 미래의 자동차 조명을 재조명하다: Analog Devices의 혁신적인 솔루션 (5/29)

 

LG디스플레이는 세계 최초로 주사율과 해상도를 변환할 수 있는 31.5인치 게이밍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개발을 완료해 이달 양산을 시작했다고 23일 밝혔다.

 

주사율은 1초당 모니터로 보여주는 이미지의 수이며, 해상도는 화면을 구성하는 픽셀 수를 뜻한다. 주사율이 높을수록 빠르게 전환하는 화면을 부드럽고 선명하게 표시하고, 해상도가 높으면 영상과 이미지를 정밀하게 표현한다.

 

신제품 패널은 사용자가 콘텐츠에 따라 고주사율 모드(FHD·480㎐)와 고해상도 모드(UHD·240㎐)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고주사율 모드를 선택하면 현존 OLED 모니터 중 가장 높은 480㎐로 1인칭 슈팅게임(FPS)이나 레이싱 등 속도감 있는 게임을 화면 끊김 없이 부드럽게 즐길 수 있다.

 

고해상도 모드로는 4K UHD 화질을 구현해 실제 눈으로 보는 것처럼 풍부한 색과 밝기를 선명하게 감상할 수 있다고 LG디스플레이는 설명했다. 기존 패널은 주사율을 변환해도 해상도는 고정돼 다양한 목적으로 활용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으나, 영상 처리 속도를 조절해 주사율과 해상도 중 사용자가 우선순위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한 독자 개발 신기술 DFR(다이내믹 주사율·해상도)로 이를 해결했다고 LG디스플레이는 전했다.

 

DFR 기술은 이번 신제품 패널에 최초로 적용됐다. 아울러 유기물의 빛 방출을 극대화하는 기술로 대형 OLED 패널 중 최고 휘도(화면 밝기)를 구현하는 '메타 테크놀로지 2.0'을 적용해 화질 완성도를 높였고, 별도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직접 소리가 나오는 '신 액추에이터 사운드'(Thin Actuator Sound) 기술로 음향도 향상시켰다.

 

LG디스플레이는 LG전자를 시작으로 글로벌 게이밍 브랜드에 이번 신제품 패널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강원석 LG디스플레이 대형 상품기획담당(상무)은 "완벽한 블랙, 빠른 응답 속도, 초고주사율 등 OLED만의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해 하이엔드 게이밍 디스플레이 시장의 주도권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