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데이터

배너

ICT 수출 10개월째 내리막...전년 동월 대비 35.9% 감소

URL복사

 

지난달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수출액이 역대 월 최고 기록이었던 작년 4월보다 30% 이상 급감하며 10개월째 감소세가 이어졌다.

 

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4월 ICT 수출액은 127억7000만 달러(약 17조800억 원)로 전년 동월 대비 35.9% 감소했다. 지난해 4월 수출액은 199억3000만 달러(약 26조6600억 원)로 같은 달 기준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 수출액이 40.5% 줄었고, 디스플레이 30.5%, 휴대전화 41.6%, 컴퓨터·주변기기 66.7%, 통신장비 14.7% 등 각각 감소했다. 반도체 수출액은 64억8000만 달러로, ICT 기기 수요 약화와 메모리 단가 하락에 9개월 연속 줄었다. 메모리 반도체 수출 감소 폭이 54.1%로 시스템 반도체 22.1%보다 컸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5∼6월 8기가바이트당 3.35달러였던 D램 단가는 지난달 1.45달러로 하락했다. 디스플레이 수출은 14억3000만 달러로, OLED는 21.6%, LCD는 국내 생산 축소 영향에 43.9% 각각 감소했다.

 

휴대전화는 완제품에서 42.3%, 부품에서 41.2% 각각 감소세가 지속됐다. 통신장비 수출액은 2억 달러로 14.7% 감소한 가운데 2000만 달러를 차지한 인도 수출은 380.5% 급증했다. 5G 통신 인프라 확충으로 장비 수입이 많이 늘어난 영향이다.

 

수출액 현황을 지역별로 보면 우리나라 ICT 수출에서 40%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홍콩 포함) 수출이 51억 달러로 39.0% 감소했다. 대 중국 수출 비중은 지난해 11월 42.1%에서 지난달 40.0%로 줄었다. 베트남 26.7%, 미국 40.1%, 유럽연합 36.8%, 일본 25.1% 등 중국 외 다른 주요 지역에서도 ICT 수출이 각각 감소했다.

 

다만, 최근 플래그십 휴대전화 수요가 늘어난 미국으로의 휴대전화 수출이 126.9% 급증했다. 이차전지의 미국 수출도 3억9000만 달러로 22.5% 증가했다. 지난달 전체 산업에서 ICT 분야 수출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25.7%였다. ICT 수입액은 104억4000만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4.0% 감소했다. 4월 ICT 무역수지는 23억3000만 달러 흑자였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