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산업동향

배너

코스닥 기업 65%, 실적 전망치 못미쳐…코스피는 45%가 미달

URL복사
[#강추 웨비나] 자동화 공정 최적화를 위한 유니버설로봇의 최신 기술 소개합니다...유니버설로봇과 모바일매니퓰레이 (6/18)

 

올해 1분기 코스닥 상장사 10곳 중 6곳 이상은 시장의 기대치에 못 미치는 성과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적 발표 시기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가운데 국내 증시에선 코스닥 기업의 주가 하락이 두드러질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14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12일까지 올해 1분기 실적을 발표한 코스닥 상장사 가운데 증권사 3곳 이상이 실적 전망치를 제시한 곳은 31개사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증권사 컨센서스에 미치지 못하는 영업이익을 발표한 기업은 20개사(64.5%)였다.


코스피 기업 145개사 가운데 컨센서스를 밑도는 영업이익을 낸 곳이 66개사(45.5%)인 것과 비교하면 부진한 성과다.


가장 큰 폭으로 실적 충격을 일으킨 기업은 천보로, 올해 1분기 영업이익 16억원을 기록해 컨센서스(104억원)를 84.3% 밑돌았다.


지난 12일 기준 천보의 주가는 18만5,400원으로, 1분기 실적을 발표한 지난달 24일 이후 19.04% 하락했다. 이에 같은 기간 코스닥 시가총액 순위 역시 기존 13위에서 18위로 다섯 계단 미끄러졌다.


코스닥 시총 10위 기업인 펄어비스도 1분기 영업이익 11억원으로 컨센서스(938억원)를 81.1% 밑돌아 천보의 뒤를 이었다.


카카오게임즈(-58.2%)와 에스엠(-13.2%), 코스닥 시총 1위인 에코프로비엠(-5.6%)도 컨센서스를 밑돌았다. CJ ENM의 경우 시장은 영업이익 152억원을 기대했으나 실제로는 503억원의 손실을 냈다.


반면 시장의 기대를 가장 크게 뛰어넘은 기업은 YG엔터테인먼트로, 올해 1분기 365억원의 영업이익을 내 컨센서스(163억원)를 124.1% 웃돌았다.


YG엔터테인먼트의 실적 발표 다음 날인 지난 12일 증권사들은 일제히 목표주가를 올렸고, 이에 실제 주가도 전 거래일보다 17.09% 급등했다. 장중 19.19% 치솟은 7만9,500원으로 52주 신고가를 경신하기도 했다.


코스피에서는 한미반도체(-83.1%)가 가장 부진한 성적을 냈고 시총 1위 삼성전자(-36.0%)와 카카오(-42.0%), 포스코퓨처엠(-47.4%) 등도 기대에 미치지 못한 성적을 냈다.


시장 기대치를 가장 크게 웃돈 코스피 기업은 한화에어로스페이스(130.5%)였다.


전문가들은 현재 국내 증시의 밸류에이션이 높은 수준인 만큼 향후 주가가 내리는 과정에서 코스닥시장이 코스피보다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