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산업동향

배너

“국내 수출기업 절반, 올해 경영환경 악화 전망”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무협, 1,327개사 설문…80%는 "투자 작년 수준 유지 또는 축소"

 


국내 수출 기업의 절반가량이 올해 경영 환경이 전보다 나빠질 것으로 전망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수출 실적 50만달러 이상 기업 1,327개사를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올해 경영 환경이 악화할 것이라는 응답은 46.9%로 개선될 것(16.9%)이라는 응답보다 약 3배 많았다고 밝혔다.


화학공업제품(58.7%), 플라스틱 및 고무제품(56.0%), 철강 및 비철금속 제품(52.0%) 업종은 응답 기업의 절반 이상이 부정적 전망을 내놨다. 수출 1위 품목인 반도체도 경영 환경 악화를 내다보는 응답이 45.2%에 달했다.


수출 기업들은 80% 이상이 올해 국내외 투자를 작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하거나 축소할 계획인 것으로 파악됐다. 대기업 43%는 국내와 해외 투자를 모두 줄일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품목별로는 국내외 투자를 축소하겠다는 응답률이 반도체(45%)에서 가장 높아 반도체 투자 활성화를 위한 세제 지원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원달러 환율이 1,200원 중반대 아래로 떨어지며 환율 하락 기조가 강화되는 점도 수출 기업의 수익성 하락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됐다.

 

대중(對中) 수출은 올해도 감소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39.5%를 차지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의 대중 수출 감소가 예측된다는 응답이 53.7%로 가장 많았고, 화학공업제품(47.1%)과 플라스틱·고무제품(46.8%) 기업도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수출 기업들은 올해 3대 리스크로 세계 경제 둔화, 공급망 애로, 환율·금리 변동을 꼽았다.


수출 확대를 위해서는 법인세 인하(18.1%)와 주52시간 근무제 보완(17.7%)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수익성이 악화하는 추세인 플라스틱과 철강 업종은 법인세 인하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연구개발(R&D) 경쟁력이 중요한 전기전자·반도체 업종은 투자 세액공제가 시급한 것으로 분석됐다.


수요에 따른 생산 조절이 중요한 자동차·부품과 기계 업종은 주 52시간 근무제 보완을, 기한 내 운송이 중요한 농수산물 업계는 안전운임제 개편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