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산업동향

배너

더욱 치열해진 OLED TV 시장...삼성전자와 TCL도 합류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올해 글로벌 OLED TV 출하량, 전년 대비 9% 성장할 전망

 

 

LG전자가 10년째 1위를 차지하고 있는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 시장이 올해는 한층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TV 출하량 기준 3위 업체인 중국의 TCL은 이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3'에서 처음으로 OLED TV를 선보였다.


이번에 TCL이 공개한 OLED TV는 세계 최초로 잉크젯 프린팅 방식으로 생산한 65형 OLED TV다.


작년 OLED TV 시장에 합류한 삼성전자에 이어 이번에 OLED TV를 선보인 TCL까지 포함하면 OLED TV 진영으로 들어온 글로벌 TV 제조사는 파나소닉, 필립스, 뱅앤올룹슨, 소니, 도시바, 하이센스, 화웨이, 샤프, 샤오미, JVC 등 총 22개다.


이중 OLED TV 진영을 이끌어 온 것은 2013년 세계 최초로 OLED TV를 선보인 LG전자다.


LG전자는 출시 10년차인 지난해 OLED TV 세트 출하량 누적 1천500만대를 돌파하는 등 10년간 OLED TV 시장에서 1위를 이어오고 있다. LG 올레드 TV는 전 세계에서 판매되는 OLED TV의 60%를 점유하고 있다.


LG전자가 올해 선보인 LG 올레드 에보는 독자 영상처리기술과 빛 제어기술로 65형 기준으로 일반 OLED TV 제품 대비 최대 70% 가량 밝아졌다. OLED TV로 이번 CES에서 최고혁신상 2개를 포함해 모두 12개의 혁신상을 받기도 했다.


세계 최초의 무선 TV로 주목받은 LG 시그니처 올레드 M은 CES의 공식 어워드 파트너 엔가젯이 선정한 홈시어터 부문 최고상을 비롯해 50개 넘는 상을 휩쓸었다. LG전자 단일제품 기준으로 역대 최고 수준이다.


삼성전자도 올해 상반기 초대형 77형 OLED TV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 OLED TV는 지난해 처음 출시됐으며 55형, 65형에 이어 이번에 77형 모델이 추가됐다.


이번 CES 2023에서 선보인 77형 OLED TV는 기존 네오 QLED에 적용됐던 삼성의 독자적인 '퀀텀닷' 기술과 뉴럴 퀀텀 프로세서를 탑재해 OLED 기술의 장점을 유지하면서 더욱 개선된 밝기와 색상을 구현했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글로벌 OLED TV 출하량은 전년 대비 9% 성장할 전망이다.


올해 OLED TV 출하량은 전체 TV 시장 중 3.6%에 불과하지만, 1,500달러 이상 프리미엄 TV 시장에서는 전체의 49.8%를 차지하며 절반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옴디아는 TCL이 올해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 패널을 탑재한 QD-OLED TV를 처음 출시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미국 매체 디지털트렌드는 CES에 앞서 언론 브리핑 등을 토대로 TCL이 올해 QD-OLED TV를 출시할 것이라고 보도했으나 이후 TCL 대변인이 이 같은 출시 계획을 철회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