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배너

LG전자 류재철 사장, “생산지 특성에 맞는 스마트 공장 확대할 것”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미국 테네시공장서 기자 간담회…"가전이 나아가야 할 궁극적 지점은 스마트홈"

 

LG전자가 첨단 기술 노하우를 토대로 생산지 특성에 맞는 '맞춤형 스마트 공장'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은 지난 9일(현지시간) 테네시주 클락스빌 공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에 WEF 등대공장으로 선정된 LG전자 미국 테네시 공장은 2018년 12월 대지면적 125만 제곱미터(㎡), 연면적 9만4천㎡ 규모로 지어졌으며, 세탁기 120만 대, 건조기 60만 대를 매년 생산할 수 있다. 올해 상반기 일체형 세탁건조기 워시타워 라인 신설을 앞두고 있다.

 

류 사장은 테네시 공장을 부품 생산, 제품 조립, 포장까지 '자기 완결형 생산 체계'를 갖춘 지능형 스마트 공장으로 정의했다.

 

그는 "물류에서 이점은 가지고 있지만, 협력사 인프라가 아쉽다. 금액 기준으로 봤을 때 80% 이상 내재화율을 갖추고 있다"면서 "연내 5세대 이동통신(5G) 특화망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류 사장은 간담회에서 '업(UP)가전'의 전망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업가전은 제품을 구매한 뒤에도 스마트홈 플랫폼 'LG 씽큐'를 통해 기능·하드웨어를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서비스다. LG전자는 지난해 1월 이후 현재까지 세탁기, 건조기, 냉장고, 식기세척기 등 총 24종의 업가전을 선보였고, 120개 이상의 업그레이드 콘텐츠를 배포했다.

 

그는 "연결은 평등하게 만들어주면서 더 차별화된 기능으로 고객을 끌어들이려고 한다"면서 "기존 우리 제품을 구매한 고객에게 새로운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만들어주자는 차원에서 업가전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류 사장은 친환경 기술·제품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도 확대하겠다고 했다.

 

연내 업가전 제품에서 세탁할 때 발생하는 미세 플라스틱을 줄이는 '미세플라스틱케어코스'를 선보이며, 이산화탄소(CO2)를 액체 상태로 만들어 세탁하는 '무수(無水) 세탁 시스템' 등 신기술 개발에도 속도를 낼 방침이다.

 

특히 그는 궁극적으로는 스마트홈이 가전이 나아가야 할 지점이라고 강조하면서 다양한 연관 솔루션들을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류 사장은 "이번 CES에서 사물인터넷(IoT) 기기, 수면 솔루션 등에 관심을 가졌고 힌트도 많이 얻었다"면서 "지금까지 기기를 판매하면서 사업을 이어왔다면 이젠 집 안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이 사업 영역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