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LGD 정호영 사장 “디스플레이 산업 변혁기…역사적 전환점 만들자”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수주형 사업 비중 70%로 높여야…고객가치 혁신이 출발점


LG디스플레이 정호영 사장이 2일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고 사업구조 고도화의 역사적 전환점을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정 사장은 이날 임직원에게 전한 신년사에서 "디스플레이 산업의 구조적이고 근본적인 변혁기에 있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정 사장은 우선 현재의 위기 상황을 "일정 시간이 경과하면 회복과 반등이 나타나곤 했던 과거의 상황과는 차원이 다른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사상 초유의 시장수요 감소와 가격 하락으로 올해 상반기까지는 큰 어려움이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과제로는 사업구조 고도화를 제시했다.

 

고객과의 계약을 바탕으로 투자와 물동, 가격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수주형 사업의 비중을 높여감으로써 사업 구조를 고도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수주형 사업의 대표적 사례로 차량용·스마트워치용 디스플레이 등을 꼽았다.

 

정 사장은 "지난 3년간 수주형 사업의 전사 매출 비중을 30%까지 확대해 왔다"며 "향후 시황에 큰 영향을 받지 않고 지속적인 성장과 수익 창출을 하려면 2024년 수주형 매출 비중을 50% 넘어 70% 이상으로 높여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수급형 사업은 핵심 고객 중심, 프리미엄 제품 집중으로 구조를 바꿔 나가면서 향후 재도약의 기회를 만들어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 사장은 또 "LG디스플레이만이 할 수 있는 시장 창출형 사업도 긴 안목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투명 OLED 등 향후 성장 잠재력이 높은 사업은 새롭고 다양한 시도를 통해 잠재 고객을 발굴·육성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 사장은 사업구조 고도화는 무엇보다 '고객가치 혁신'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