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매스아시아, 홍지그룹과 파트너쉽...“글로벌 E-모빌리티 시장 개척”

URL복사
[경품과 함께 무료등록] 각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2022년도 인더스트리솔루션 시장을 리뷰합나다. 산바시 온라인 토크콘서트 (12/13~16, 온라인)


공유 모빌리티 '알파카'의 운영사 매스아시아가 중국의 홍지그룹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8일 발표했다.

 

홍지그룹은 2017년 모바이크 공동 창업자인 쒸홍진 대표를 비롯한 전 모바이크 R&D팀이 2017년에 설립한 글로벌 E-Mobility 회사다. 연간 250만대 이상의 전기 자전거, 전동 킥보드를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있고 라임, 보이, 도트 등 전 세계의 많은 E-모빌리티 유명 브랜드와 제품 공급 및 협업을 하고 있다.

 

이번 매스아시아와 홍지그룹의 전략적 파트너십의 주된 목표는 매스아시아가 다년간 개발해 운영중인 공유 모빌리티의 소프트웨어 파워와 IoT 개발 기술, 세계 최초로 개발한 고체 배터리팩 기술과 함께 홍지그룹의 디자인, 설계, 제조, 생산기술을 제휴해 새로운 전기자전거 및 E-모빌리티를 개발할 예정이다.

 

10월 중에는 홍지그룹이 일본, 미국, 유럽에서 흥행에 성공한 홍지의 폴딩식 전기자전거 HONBIKE HF01을 양사의 기술 협력을 통해 업그레이드 하고 매스아시아 단독 브랜드로 국내에 판매할 예정이다. 해당 제품은 매스아시아의 소프트웨어 기술을 적용하여 사용자 경험을 고도화할 예정이다. 

 

특히 HONBIKE HF01 전기자전거는 체인이 없는 샤프트드라이브 방식과 코너링 시 주행속도를 자동조절하는 스마트 드라이브 시스템이 탑재되어 디자인과 안전성을 겸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매스아시아는 홍지그룹과 함께 애플 U1칩을 활용한 IoT 개발에 참여할 예정이며, 2023년 1분기내 국내 애플 매니아층에게 애플의 임베디드 시스템을 탑재한 전기자전거를 판매를 할 예정이다. 

 

이번 홍지그룹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이끈 매스아시아의 한완기 CHO는 "매스아시아가 가진 소프트웨어 파워와 홍지그룹의 하드웨어 파워로 이번 프로젝트의 시너지를 기대한다"며 "이번 파트너십은 단순한 협약에만 국한되지 않고, 양사의 동반성장을 위한 기술 제휴와 글로벌 E-Mobility 수출을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쒸홍진 홍지그룹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양사의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글로벌 E-모빌리티 시장 및 단거리 이동시장을 개척해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며 "우리는 3년내 미국 증시 상장을 계획하고 있으며, 추후 매스아시아와 지분 투자, 상호간 지분 교환 및 합병 등의 방식을 통해 양사의 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