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SK이노, ‘CO₂→CO’ 전환 전기화학 촉매 기술 개발

URL복사
2023년 기업의 돈 만드는 기회, KES Future Summit에서 전문가들이 제시합니다 (10.4~5, 코엑스)

 

온실가스 감축 수단 주목…환경분야 학술지 게재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은 이산화탄소(CO₂)를 일산화탄소(CO)로 전환할 수 있는 전기화학 촉매 기술을 개발하고 상용화 발판을 마련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연구 성과는 지난 18일 환경 분야 세계적 학술지인 '어플라이드 커탤리시스 비: 인바이러멘털(Applied Catalysis B: Environmental)에 온라인 게재됐다.

 

전기화학적 전환 기술은 전기를 이용해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일산화탄소 등의 탄소화합물로 바꾸는 기술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일산화탄소는 초산, 플라스틱을 비롯한 다양한 화학제품을 생산하거나 합성연료유, 메탄올과 같은 대체 연료를 생산하는데 필요한 원료 물질이다.

 

업계에서는 이산화탄소의 전기화학적 전환에 필요한 금·은 등 귀금속 촉매를 값싼 철·니켈 등으로 대체하고, 촉매를 원자 수준으로 조절해 성능을 개선해나가는 연구들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기존 촉매는 수백 개 원자가 뭉쳐진 형태였는데, 원자를 하나하나 분리해 만든 단원자 촉매는 활성을 더 높이는 최신 촉매 기술로 평가받는다.

 

SK이노베이션 환경과학기술원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서로 다른 두 개의 원자를 하나씩 붙여 만든 이원자 형태의 촉매로 더 큰 성능 개선을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이성준 환경과학기술원장은 "이번 연구 성과는 수십 년에 걸친 에너지·화학 연구개발 과정에서 축적된 촉매 역량이 탄소 저감 기술 개발에 접목된 사례"라며 "탄소 중립 기술 개발을 위해 촉매·공정·합성 등 연구개발(R&D) 핵심역량을 심화해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