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韓조선, 친환경연료 선박 수주 휩쓸어...점유율 56.6% 기록

URL복사
2023년 기업의 성공 비즈니스 기회를 찾으시나요? KES Future Summit에서 전문가들이 제시합니다 (10.4~5, 코엑스)

 

탄소중립 움직임에 이중연료추진선·LNG선 등 발주비중 커져


한국 조선업계가 최근 발주가 급증한 친환경 연료 선박의 수주를 휩쓸고 있다.

 

22일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8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은 총 2768만CGT(표준선 환산톤수·899척)로, 이중 친환경 연료 선박은 1681만CGT(342척)가 발주됐다. 비중은 61%였다.

 

친환경 연료 선박에는 액화천연가스(LNG)나 액화석유가스(LPG), 메탄올, 에탄올을 연료로 사용하는 이중연료추진선과 배터리를 사용하는 전기추진선, LNG를 운반하며 연료로 사용하는 LNG선 등이 포함된다

.

지난해 같은 기간 전체 발주량에서 친환경 연료 선박이 차지하는 비중이 30%가량이었던 것을 고려하면 크게 증가한 수치다.

 

이중 한국은 올해 발주된 친환경 연료 선박의 56.6%에 달하는 952만CGT(136척)을 수주하며 가장 높은 점유율을 보였다.

 

한국의 최대 경쟁국인 중국이 친환경 연료 선박 중 전기 배터리를 사용하는 소형 여객선 건조를 주로 담당하는 것을 감안하면 친환경 연료를 사용하는 대형 상선 수주는 한국이 독점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한국 조선 '빅3' 중 하나인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수주한 선박 34척(LNG운반선 28척·컨테이너선 6척)이 이중연료추진선이라는 점도 이러한 해석을 뒷받침한다.

 

최근 친환경 연료 선박 발주가 증가한 데는 국제해사기구(IMO)의 강화된 환경규제가 가장 큰 역할을 했다. IMO는 2030년까지 탄소집약도를 2008년 대비 40%를 절감하고, 온실가스 총배출량은 2050년까지 50% 감축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또 친환경 연료 선박은 연료로 사용하는 LNG, LPG 등의 가스가 운반 도중 기화되지 않도록 해야 하는데 한국은 이러한 기술력에서 다른 경쟁국을 압도하고 있어 수주를 독점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