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자동차 산업, “코로나 이전 수준, 내년이나 가능할 전망”

URL복사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감소한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이 내년에야 이전 수준을 회복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13일 '2021년 글로벌 자동차 시장 리뷰 및 2022년 전망'을 주제로 세미나를 열었다. 주제 발표를 맡은 이동헌 현대자동차그룹 경제산업연구센터 자동차산업연구실장은 코로나19가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 미친 영향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자동차 산업의 변화상을 짚었다. 

 

먼저 이동헌 실장은 오미크론 등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에도 올 상반기 백신 접종 확대와 치료제 상용화 등으로 하반기 이후부터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글로벌 경제와 관련해서는 전반적인 경기부양책 약화 속에 인플레이션을 진정시키기 위한 금융긴축 기조가 강화되면서 작년 대비 성장세가 약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미중 갈등 양상이 산업과 미래기술 분야를 넘어 정치, 체제 등 이념 분야로 확대·장기화되며 자동차를 포함한 주요 산업에 리스크로 작용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올해 자동차 시장에 대해 "코로나19의 진정국면 진입으로 대기 수요가 유입되고, 반도체 공급 부족도 해소되면서 공급자 우위 장세가 작년에 이어 지속될 것"이라며, "다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도 반도체 공급 문제의 불완전 해소 등으로 인해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수준의 판매 회복은 내년에나 가능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올해 국내 판매량은 금리 인상과 볼륨 모델 신차 출시 부족으로 인해 작년 대비 1.8% 증가한 172만 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 실장은 올해 자동차 시장의 주요 변화를 전기차 시장 고성장, 고급차 시장 확대, 중고차 수급난 장기화, 모빌리티 시장 회복 본격화, 차량 가격 상승, 주요 완성차업체 판매·수익 동시 개선, 주요 완성차업체 전동화 전략 강화 등으로 정리했다.

 

이 실장은 전기차가 자동차 시장 성장을 이끌 것이며 올해 전 세계적으로 총 682만 대의 전기차가 팔려 비중이 8%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각국 정부가 환경규제 강화에 대응하기 위해 전기차 보조금을 확대할 가능성이 높고, 소비자도 점점 모델이 많아지는 전기차를 선택하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전기차의 대중화를 위해서는 원가 절감이 필수적인데 현재의 원자재 가격 상승은 과도기적 성격이 커 생산비용에 예상보다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봤다. 아울러 그동안 전기차를 대신해 친환경차 역할을 했던 하이브리드의 단종 시기에 대해 "하이브리드는 언젠가 사라질 과도기적 차"라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다만 인도와 같은 신흥시장에서 전기차를 보급하려면 재정 여력, 인프라 등 현실적으로 어려운 면이 많다"고 설명하며, "(이런 나라에서는) 연비규제에 대응하는 측면에서 하이브리드를 가져갈 것이다. 신흥시장에서는 10∼15년 정도 더 남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실장은 차량에 대한 초과 수요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전 세계적으로 인플레이션 압박이 가해지면서 신차 출고가가 상승할 것이고, 결국 자동차 기업들은 고급차를 중심으로 한 수익성 싸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내다봤다. 

 

한편, 중고차 시장에 대해 "신차 부족은 장기적으로 중고차 부족을 야기하고, 중고차 시장은 신차 시장 정상화 이후에도 2∼3년간 매물이 부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그는 "위기의 일상화 시기가 오고 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에 따른 셧다운, 반도체 부족 등의 위기에 대해 어떻게 대응했느냐에 따라 차별화됐다"며, "기회와 위기가 상존하는 올해도 대응을 얼마나 빨리하느냐가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