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산업동향

배너

수요 감소에 글로벌 공급망 불안…메모리 반도체로 불똥 튀나

4분기 코로나19 '피크아웃' 전망에다 공급망 악재 겹쳐
미국 마이크론 분기 실적 감소 예상…삼성·SK 영향 촉각

URL복사
제조기업 혁신을 위한 Siemens on AWS 컨퍼런스에 모십니다 (7.5)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최근 글로벌 시장으로 번지는 공급망 불안이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까지 타격을 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올해 4분기부터 메모리 반도체 가격의 단기 조정이 예상되는 가운데 글로벌 공급망 충격과 물류대란이 또 다른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우려가 고개 들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의 메모리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 테크놀로지는 지난달 말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올해 9∼11월 실적 가이던스로 매출 74억5천만∼78억5천만달러, 영업이익 25억4천만∼28억3천만달러를 제시했다.

 

이는 매출, 영업이익 모두 시장의 예측치(컨센서스)를 8% 이상 크게 밑도는 것이다.

 

당초 반도체 업계에서는 올해 4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수가 '피크아웃(peak out)'하며 재택근무와 원격수업 덕에 증가했던 노트북·크롬북 등 PC부터 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마이크론은 여기에다 공급망 불안에 따른 부품 부족을 매출·수익 감소의 또 다른 이유로 꼽았다. 일부 PC 생산 기업들이 비메모리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완제품 생산에 차질을 빚으면서 자사가 생산하는 메모리 반도체 공급에도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는 것이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메모리인 MCU 등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이 장기간 지속되고 있지만, 차량용 반도체 생산 비중이 미미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메모리 기업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었다.

 

그러나 마이크론은 컨퍼런스콜에서 앞으로 IC 부족으로 메모리 반도체 공급에도 차질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하나투자증권 김경민 애널리스트는 "IC 부품 부족은 메모리 반도체 출하량에도 영향을 미친다"며 "마이크론의 매출 감소 전망은 부품 부족이 메모리 출하량 둔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반도체 주요 수요처인 스마트폰 등의 생산도 차질을 빚는 등 글로벌 공급망 불안 우려가 확산하는 분위기다.

 

삼성전자는 앞서 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의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스마트폰 생산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하반기 히트 상품인 갤럭시 플립3 등 폴더블폰 공급에 문제가 생겼다.

 

설상가상으로 중국의 전력난까지 겹쳤다. 애플 제품과 부품 등을 생산·조립하는 중국내 기업들이 전력난으로 공장 가동이 일시 중단되면서 완제품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최근 미국을 비롯한 물류 시장 불안도 공급망 충격을 가중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전 세계적으로 원자재 가격 상승과 물류비용 증가, 컨테이너선 부족 등 불안한 물류 시장 등으로 산업계가 어려움을 겪으면서 IT·가전 등 완제품 공급에 비상등이 켜졌다.

 

이는 결국 핵심 부품인 반도체 공급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고 업계는 우려한다.

 

대만의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올해 4분기 D램 가격이 최대 5%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낸드플래시 가격은 변동 없거나 소폭 상승하겠지만 최근 전력관리반도체(PMIC), 컨트롤러 IC 등 핵심부품 수급 차질로 기업용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공급에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대신증권 이수빈 애널리스트는 "비메모리 반도체와 부품 부족 이슈는 단기간 내 해결이 어려워 반도체 수요 감소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