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데이터

배너

중소기업 경기전망 4개월만에 반등…“백신·재난지원금 기대”

중기중앙회 9월 전망 조사…"델타변이 확산으로 회복 지속 불투명"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중소기업 경기 전망이 4개월 만에 반등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달 17∼24일 중소기업 3천150곳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9월 업황 경기전망지수가 78.0으로 전월 대비 4.4포인트 상승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지수가 100보다 높으면 경기 전망을 긍정적으로 본 업체가 그렇지 않은 업체보다 더 많다는 뜻이고, 100보다 낮으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경기전망지수는 8월까지 3개월 연속 하락한 뒤 반등했다.

 

중기중앙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와 5차 재난지원금으로 경기가 개선되리라고 전망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 코로나19가 장기화하고 있어 경기회복세가 지속될지는 불투명하다"고 덧붙였다.

 

제조업의 9월 경기전망지수는 83.1로 2.5포인트, 비제조업은 75.3으로 5.3포인트 상승했다.

 

제조업 가운데 인쇄 및 기록매체 복제업, 식료품 등 15개 업종이 상승했지만 가죽·가방 및 신발, 전기장비, 가구 등 7개 업종은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건설업이 76.9로 1.0포인트, 서비스업이 74.9포인트로 6.1포인트 상승했다.

 

중소기업의 주요 경영상 어려운 점(복수 응답)으로 내수 부진(63.2%)이 가장 많이 꼽혔다. 이어 인건비 상승(41.9%), 업체 간 과당경쟁(40.2%), 원자재 가격 상승(40.0%) 등이 뒤따랐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