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배너

[SF+AW 2021 참가업체 인터뷰-투테크 남의조 대표이사] “친환경 레이저 라벨프린터 앞세워 국내를 넘어 해외 시장 발굴 박차”

URL복사

헬로티 임근난 기자 |

 

레이저 라벨프린터 전문기업 투테크는 2003년에 설립, 세계 최초로 지워지지 않는 레이저 라벨프린터를 개발했다. 이로써 국내 레이저 산업의 발전을 도모하여 급변하는 제조 및 유통 시스템에서 고객에게 더 나은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투테크는 2021년은 열전사 라벨프린터가 친환경 제품인 레이저 라벨프린터로 변화되는 원년으로 삼고 전 세계 열전사 프린터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보해 나갈 생각이다.

 

 

Q. 주력사업은.

A. 투테크는 세계 최초로 지워지지 않는 레이저 라벨프린터를 개발했다. 기존 열전사 프린터의 표면 인쇄 방식이 아닌 레이저를 이용한 라벨 중간층 인쇄 기법으로 국내외 특허 및 레이저 라벨의 UL 인증을 취득하여 전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다.

 

환경 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는 요즘 기업의 공익적 역할을 실감하며 PET 재질의 리본과 프린터 헤드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레이저 라벨프린터를 통해 기업의 공익적 가치를 실현하고, 레이저 산업의 발전을 도모하여 급변하는 제조 및 유통 시스템에서 고객에게 더 나은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Q. 상반기 비즈니스 성과는 어땠으며 하반기 기대는.

A. 지난해 코로나로 인해 떨어진 매출이 올해 상반기부터 회복하고 있는 중이다. 현재 신제품에 대한 판매가 호조를 나타내고 있기 때문에 하반기에는 매출이 본격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Q. ‘2021년 스마트팩토리+오토메이션월드’(Smart Factory+Automation World 2021)에서는 어떤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나.

A. 우리의 주력 레이저 라벨프린터 제품인 ‘TTE-72FK, TTE-72FX, TTE-72FW, TTE-72FW 그리고 CO2 레이저 라벨프린터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 제품들의 특징은 레이저로 인쇄하기 때문에 리본이 필요 없고 PET 폐기물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또한, 기존 열전사 라벨프린터 헤드와 같은 소모품이 필요하지 않으며 헤드가 없어 헤드 마모로 인한 바코드가 잘못 인쇄되는 문제도 없다. 뿐만 아니라 중간층에 인쇄를 하기 때문에 바코드와 데이터가 화학물질 및 마찰에 절대 지워지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다.

 

 

Q. 전시 기간 부스 운영 계획은.

A. 홀로그램과 홍보영상을 이용하여 관람객들의 방문을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TTE-72FK, TTE-72FX, TTE-72FW 등의 레이저 프린터를 전진 배치하여 라벨에 인쇄되는 모습과 금속라벨에 인쇄되는 모습을 직접 시연할 예정이다. 여기에 현재 개발 중인 CO2 레이저 라벨프린터가 작동하는 모습도 부스에 방문하면 볼 수 있다.

 

Q. 앞으로 계획은.

A. 코로나 시대에도 공산품의 매출은 줄지 않고 있으며, 자동인식 분야 또한 늘어나는 택배 수요로 오히려 시장이 커지는 분위기 이다. 이를 발판으로 국내에 국한하지 않고 해외시장 발굴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2021년은 열전사 라벨프린터가 친환경 제품인 레이저 라벨프린터로 변화되는 원년으로 삼고 전 세계 열전사 프린터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보해 나갈 생각이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