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테크노트

배너

KAIST, 고무 형태 고분자 전해질 개발…한번에 800km 주행

URL복사
[무료] 혁신적인 설비 예지보전 방안, 원거리 무선 모니터링 (5.18)

KAIST(한국과학기술원)가 고무 형태의 고분자 전해질을 개발했다. 이를 전기차에 도입하면 한 번 충전으로 800km까지 주행할 수 있다.

 

이번 개발은 KAIST 생명화학공학과 김범준 교수 연구팀이 미국 조지아공대(Georgia Tech) 이승우 교수팀과 공동으로 연구했으며, 연구 내용은 국제 학술지 ‘네이처(Nature)’ 1월 13일에 실렸다.

 

배터리(이차전지)에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액체전해질은 화재 및 자동차 안전사고를 일으킬 위험성을 가지고 있다.

 

반면, 전고체 리튬메탈전지(all-solid-state Li-metal battery)는 액체전해질이 아닌 고체전해질을 사용하기 때문에 화재 위험성을 현저히 줄일 수 있다. 또한 기존 리튬이온전지에 비해 에너지밀도가 높아 주행거리를 더 늘릴 수 있다.

 

고체 전해질은 크게 고분자 기반, 산화물 기반, 황화물 기반의 전해질로 나뉘는데, 현재 황화물 기반에서 가장 활발한 연구가 되고 있으나 가격이 비싸다는 단점이 있다.

 

고분자 기반 고체전해질은 원료가 싸고, 저온 대량생산 공정, 가벼움의 장점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상온에서 낮은 이온전도도를 가지는 문제점이 있으며, 전지 충‧방전 시 안정성이 떨어진다.

 

 

 

공동 연구팀이 개발한 엘라스토머(고무) 형태의 고분자 전해질은 상온에서 리튬(Li) 이온의 전도도(기존 고분자 전해질 대비 100배 향상)가 탁월하며, 기계적 신축성을 가지고 있다.

 

이를 전고체전지에 적용했더니 1㎏당 410Wh의 에너지밀도를 보이는 전고체 리튬 메탈전지가 구현되었다. 현재 주로 쓰이는 고분자 전해질인 폴리에틸렌 옥사이드(PEO)를 기반으로 한 전지의 에너지밀도는 1㎏당 280Wh다.

 

이번 엘라스토머 형태의 고분자 전해질 기술을 도입하면 한번 충전으로 800km까지 주행 가능한 전기자동차를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는 500km 수준이 일반적이다.

 

KAIST 김범준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엘라스토머 전해질이라는 새로운 종류의 고체전해질을 개발해 소재 원천 기술을 확보했다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ˮ라고 밝혔다.

 

미국 조지아공대 이승우 교수는 "엘라스토머 전해질은 기존의 고체전해질이 가진 문제점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제조 공정이 매우 간단해, 전고체전지의 전해질의 게임체인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ˮ라고 밝혔다.

 

헬로티 조상록 기자 |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