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기획특집

배너

[기획특집] 디지털 물류 혁신① 디지털 물류 혁신 국가가 되기 위한 지원 정책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전자상거래 발전...국내 물류업계도 물류에 디지털 입힌다

URL복사
데이터 팩토리 구축 최고 전문가 과정 [5기] - BIG DATA & AI 중심

헬로티 함수미 기자 |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 전자상거래는 그 어느 때보다 발전하고 있다. 하지만 한국무역협회 보고서에 따르면 물류 분야의 디지털 전환 대응은 미흡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에 정부는 디지털 혁신 국가가 되기 위한 다양한 지원을 내세우고 있다. 

 

 

279억 원 규모의 산업디지털 전환을 위한 투자

 

디지털 물류 혁신을 위한 정부의 투자도 이어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디지털 기반 산업혁신 성장 전략’ 및 ‘산업 디지털전환 확산 전략’추진의 일환으로 주력산업의 디지털전환을 이끌 6대 선도 R&D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주력산업 및 신산업에 빅데이터와 AI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업계 밸류체인 공통문제를 해결하고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조선, 미래차, 가전전자, 유통‧물류, 철강, 헬스케어 등 6개 분야에 향후 3년간 국비 약 228억 원, 민간 자체 투자 약 51억 등 총 279억 원을 투자한다.

 

 

유통물류 분야에서는 국내 실정에 맞는 전문 물류 로봇과 운영시스템 부재로 국내 물류 로봇 시장 경쟁력 저하 및 외산 물류 로봇 플랫폼이 확대되고 있는 공통문제가 존재했다.

 

이에, 산업부는 물류 센터 데이터 플랫폼 사업을 진행했다. 이 사업에서 ▲물류창고관리 데이터 생성 및 수집 ▲물류센터 최적화 무인운반차(AGV) ▲물류센터 운영관리 플랫폼 개발을 진행했다. 국내 비즈니스 환경에 최적화된 AGV 기반 디지털 물류 운영시스템을 구축하고 서비스 혁신을 추진한 것이다.

 

물류 산업의 첨단화·디지털화 ‘2030 국가물류기본계획’

 

국토교통부와 해양수산부는 최근 급격한 물류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제5차 국가물류기본계획안’ 공청회를 열었다. ‘국가물류기본계획’은 육상·항공·해운물류 전반에 대해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가 공동 수립하는 10년 단위 최상위 계획이다.

 

 

코로나19확산으로 물류 서비스 수요는 급증하면서 물류 산업의 첨단화·디지털화 요청이 크게 늘어나면서 물류산업 환경이 최근 급격히 변화하고 있다. 이번 ‘제5차 국가물류기본계획안’에서는 물류산업에서 선도 물류로서 역할을 강조하고, 스마트 물류체계 구축을 위한 전략을 마련했다.

 

‘물류산업 스마트·디지털 혁신성장과 상생 생태계 조성을 통한 글로벌 물류 선도국가 도약’이라는 비전 아래 ▲물류시스템 첨단화 ▲공유‧연계 인프라 확충 ▲사람중심 일자리 ▲지속 가능한 물류환경 조성 ▲물류산업 미래 대응력 확보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6대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정부는 첨단 스마트 기술기반 물류시스템 구축과 디지털 전환 추진을 위해 배송 로봇 등 첨단 운송 수단의 활용을 확대한다. 그뿐만 아니라 자율운항 선박 및 운항시스템을 개발하고 하역부터 이송까지 전 과정이 자동화된 지능형 스마트 항만을 전국 곳곳에 구축할 계획이다. 이런 첨단 물류 기술 연구개발(R&D)에 2027년까지 총 1천461억 원을 투입한다.

 

차세대 유통시장 선도를 위한 ‘디지털 유통대전’

 

산업부는 오는 6월 23일부터 25일까지 유통 혁신 주간으로 정하고 코엑스에서 ‘제1회 디지털 유통대전’을 개최한다.

 

 

올해 처음 개최되는 ‘디지털 유통대전’은 유통산업의 디지털 혁신과 차세대 유통시장의 선도를 위해 정부와 업계가 함께 준비하는 민관 협업 행사다.

 

이번 행사에서는 ▲디지털 비대면‧무인화 新기술 전시 부문에서 디지털 리테일 기술과 솔루션, 로봇서비스와 무인배송, 스마트스토어 등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기술에서부터 유통 산업에 첨단 IT 기술을 접목한 비대면·디지털 서비스와 기술을 전시한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