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산업동향

배너

국토부, 국내 일본 수입차 제작 결함 조사 착수

URL복사

 

국토교통부(장관 박상우)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사장 권용복)은 최근 일본 토요타 등 5개 자동차 제작자(38개 차종)의 부정 인증과 관련하여 해당 차종의 수입 판매 여부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동일한 차량 형식으로 국내에 수입된 차종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지만,  토요타 렉서스 RX와 야마하 이륜자동차 TMAX 및 YZF-R3에서 일본에서 문제가 되었던 부정 인증 부품과 동일한 엔진 및 경음기가 장착된 것으로 확인되었다.

 

토요타 렉서스 RX는 엔진출력 시험(제작 기간: 2015년 9월 2022년 9월)에서, 야마하 TMAX 등 2 차종은 경음기 시험(제작 기간: 2015년 4월 2021년 10월)에서 각각 부정행위가 발견되었다. 2024년 6월 기준, 국내에 등록된 토요타 렉서스 RX는 6,749대, 야마하 TMAX는 1,910대, YZF-R3는 1,318대이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 산하 자동차안전연구원은 부정 인증 부품 장착이 확인된 토요타 렉서스 RX 및 야마하 TMAX 등 2 차종에 대한 제작 결함조사에 6월 14일 착수하여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다.

 

또한, 부정 인증에 해당하지는 않지만, 국내 소비자 안전 확보를 위하여 현재 수입·판매되는 렉서스 RX의 엔진출력 등에 대해 선제적으로 결함조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조사 대상은 2023년 이후 제작·판매 중인 토요타 렉서스 RX350 h, RX450h+, RX 500h 등 3개 세부 차종이다.

 

국토교통부는 일본 내 조치 동향 및 국내 일본 수입차에 미치는 영향 여부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제작 결함조사 결과 대상 차량이 자동차 안전기준에 적합하지 않을 경우 관련법에 따라 리콜, 과징금 부과 등 엄정한 조처를 할 계획이다.

 

헬로티 김근태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